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908195611254?s=tv_news


김웅, 엿새 만에 '맹탕 기자회견'.."기억 안 나" 되풀이

강희연 기자 입력 2021. 09. 08. 19:56 



[앵커]


검찰이 야당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의 중심에 있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오늘(8일)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의혹이 불거진 지 엿새 만인데 "기억나지 않는다"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말을 반복했습니다. 핵심 의혹들에 대해 모호한 대답만 내놓으면서 의구심만 더 키웠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김웅 의원은 지난해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게서 고발장 등을 건네받은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엿새 만에 처음 공식 회견을 했지만, 풀리지 않은 의혹은 그대로입니다.


■ 의혹1 손준성 검사에게서 고발장 받았나


[김웅/국민의힘 의원 : 본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확인할 방법도 없습니다.]


기억이 잘 안난다면서도 가능성을 닫지 않았습니다.


[김웅/국민의힘 의원 : (텔레그램 캡처) 정황상 손준성이라고 이름이 붙어진 사람으로부터 자료를 받아서 넘겨줄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다는 겁니다.]


또 당시 손 검사와 연락한 사실도 밝혔습니다.


[김웅/국민의힘 의원 : '총장이 상당히 외로운 상황이라고 들었다, 너라도 잘 보필을 하고 힘내라' 이런 격려 문자를 (손 검사에게) 보낸 적은 있습니다.]


■ 의혹2 고발장 작성 관여했나


[김웅/국민의힘 의원 : 해당 고발장은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힙니다.]


다만 김 의원은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이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의 고발장 초안을 작성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그 초안과 텔레그램에서 받은 고발장은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웅/국민의힘 의원 : 전혀 다르죠. 제가 메모를 해서 이렇게 준 거라서 그거하고는 전혀 형식도 달랐습니다.]


■ 의혹3 제보자 누구인가


김 의원은 자료를 전달한 상대로 한명을 지목했습니다.


[김웅/국민의힘 의원 : 제가 받았던 자료를 당 선거 관련해서 중요 직책에 계신 분에게만 전달했습니다.]


다만 공익제보자 신분일 수 있어, 구체적인 신원을 공개하지는 않았습니다.


앞서 김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제보자에 대해 "국민의힘 쪽이 아닌 다른 데 들어가 있다"고도 주장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처음 보도한 뉴스버스 측은 "지금 국민의힘 사람이라"며 "다른 캠프에서 활동하는건 없는 걸로 안다 "고 했습니다 김 의원이 지목한 인물과는 다르다는 겁니다.


김 의원은 이번 일에 책임을 지고 유승민 캠프 대변인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허성운 / 영상그래픽 : 한영주)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