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5622474


정점식은 누구한테 고발장 받았을까? 이제는 국민의힘 리스크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2021-09-10 05:30 


핵심요약

검찰 고발사주 의혹에 등장하는 '최강욱 고발장'

해당 고발장과 국민의힘이 실제 사용한 고발장 유사

'전달자 누구인가'가 핵심 의혹

당 관계자 "정점식→당무감사실→법률자문단 전달"

당 리스크로 번지자 국민의힘 뒤늦게 기구 설치·조사


왼쪽부터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 이준석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

왼쪽부터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 이준석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인 지난해 4·15 총선 때, 검찰이 야당에게 여권 인사 고발을 요청했다는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이 국민의힘 리스크로 번졌다. 해당 사건에 등장한 고발장이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에 전달됐고, 당이 실제 활용해 고발까지 한 정황이 나타나면서다.


그동안 모르쇠로 일관했던 국민의힘 지도부는 당의 개입 정황이 속속 나타나자 9일에서야 '공명선거추진단'을 출범시키고 상황을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여전히 당 차원의 조사가 아닌 검찰에서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공을 넘기고 있다.


정점식→ 당무감사실→ 당 변호사…개입 정황 속속


대검찰청 소속 손준성 검사가 지난해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이른바 '검찰 고발 사주 사건'에 등장하는 고발장은 총 두 건이다.


첫 번째 고발장은 SNS 메신저를 통해 지난해 4월 3일 전달된 것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 등을 옹호하는 취지의 고발장이다. 두 번째 고발장은 4월 8일 전송된 문건으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를 고발하는 내용이다.


이 중 4월 8일 전송된 최강욱 고발장을 국민의힘이 활용했다는 정황이 속속 나타나고 있다. 해당 8일자 고발장과 국민의힘이 실제 최강욱 대표 고발에 쓴 고발장이 매우 흡사하기 때문이다. 검찰로부터 고발장을 받아 당이 이를 실제 고발에 활용했다고 의심할 수 있는 대목이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왼쪽 네번째). 윤창원 기자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왼쪽 네번째). 윤창원 기자


CBS노컷뉴스의 취재를 종합해 지난 해 8월 국민의힘이 공식적으로 고발장을 작성하는 과정을 따라가 보면,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정점식 의원이 고발장 초안을 당무감감사실에 전달했고 당무감사실장은 이를 조상규 변호사에게 넘겼다.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인 조 변호사는 전달 받은 초안을 바탕으로 고발장을 작성했다.


따라서 정 의원이 어디서 해당 초안을 받았는지가 시급히 규명돼야 할 사안으로 떠올랐다. 국민의힘 의원과 당 사무처까지 문제의 고발장이 거쳐간 상황이니 만큼, 국민의힘도 이번 논란의 당사자가 됐다. 동시에 정 의원이 윤석열 캠프에 속해 있다 보니, 정 의원의 실제 역할에 따른 파장은 당장 윤 전 총장을 향할 것으로 보인다.



"모른다"던 국민의힘… 늑장 대처 논란


국민의힘 지도부는 그동안 당의 연루 의혹에 대해 "확인된 바 없다"고 모르쇠로 일관했다. 이준석 대표는 지난 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당무 감사하려면 당의 공식 기구나 사무처에 뭔가 이첩된 기록이 남아 있어야 하는데, 저희가 초기 조사해보니 그런 기록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도 기자들과 만나 "법률자문위원단에 전달된 경로는 저희가 전혀 확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그동안 당의 연루 의혹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해왔다.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지도부는 그동안 당의 연루 의혹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해왔다.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캡처


하지만 당 핵심관계자는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당 지도부도 이미 이 사실(정점식→당무감사실→법률자문위원)을 다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다시 만난 자리에선 "공식적으로 당에 기록된 내용은 없기 때문에 처음에 제가 밝혔듯 정 의원 관련 내용은 파악할 수 없었다"며 "지금도 언론 보도 내용 이외에는 파악하고 있지 못 하다"고 답했다.


고발 사주 의혹에 당이 연루됐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는데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국민의힘은 이날에서야 공명선거추진단(위원장 김재원 최고위원)을 설치하고, 조사에 들어갔다. 그럼에도 지도부는 여전히 당 차원의 조사보단 검찰이 풀어야할 문제라며 검찰에 공을 넘기고 있다. 이 대표는 "가장 중요한 것은 검찰 측이 기본적으로 초기 발단 지점 아닌가?"라며 "이런 문건이 누구에 의해 생성됐고, 초기에 어떻게 전달됐는지 검찰에서 규명하는 것이 국민들께서 사건 전체를 보는데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