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op.co.kr/A00000475263.html 

김진애, "박근혜, 4대강 사업 입장 밝혀야"
이정미 기자 voice@voiceofpeople.org  입력 2012-02-14 11:11:46 l 수정 2012-02-14 11:21:34

창녕함안보 세굴현상으로 위험
김진애 민주당 의원과 박창근 교수등 환경단체 회원들이 함안보 하류지역의 세굴현상을 조사하고 배에서 내리고 있다. ⓒ구자환 기자

민주당 4대강 사업 국민심판특위 위원장인 김진애의원은 14일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에게 4대강 사업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동안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4대강 사업에 대해 한마디라도 한 적이 있는가. 자신의 지역구인 달성보에 한번이라도 가본 적이 있나"라며 "그야말로 외마디라도 한번 한 적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문제가 생기니 이명박 정권과 결별하겠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라며 "새누리당 비대위가 책임을 느낀다면 지금 당장 현장에 달려가고 청와대, 국토부에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함안보의 중간이 작년 8월 홍수로 강바닥이 깊이 파여 보 자체가 두동강이 날 수 있는 위험에 처해있으며, 수공이 이를 알고도 국토부에 보고하지 않은 채 토사로 메우는 '땜빵조치'를 했다고 폭로했다. 이같은 문제는 함안보 뿐만 아니라 구미보, 강정보에서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이같은 상황을 재차 거론하며 "그야말로 사상누보가 될 지 모르는 재앙에 대해 국토부가 손놓고 다른일만 신경쓰고 있다는 것에 대해 안전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하루속히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이번 홍수기가 오기전에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고법에서 '낙동강 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를 하지 않은 위법한 사업'이라는 판결이 났지만 새누리당은 아직까지 4대강 사업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의 이같은 지적은 전날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민주당의 한미 FTA 폐기 주장을 비난하며 본격적인 총선 여론몰이에 나선 상황이어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이정미 기자voice@voiceofpeople.org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