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amn.kr/40690

 

'김건희7시간'은 '사적대화'아닌 '취재'.. '첨부터 기자신분 밝혔다'

'金 첫 통화 당시, 서울의소리는 쥴리의혹 집중취재 중.. 취재 목적으로 통화', 'MBC "사적대화로 볼 수 없다"'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2/01/13 [12:54]

 

[국회=윤재식] 국민의힘에서 대선후보를 담당하는 윤석열 씨 아내인 김건희 씨와 본 매체 기자의 통화녹음 공개 관련한 파장이 정계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 지난해 7월7일 김건희씨와 본 매체 기자가 처음 나누었던 문자메시지 내용에 기자임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 © 서울의소리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측에서는 관련 통화녹음을 ‘인터뷰’가 아닌 ‘사적 대화’로 취급하며 대선 선거 시점에 맞춘 ‘의도적 정치공작’으로 치부하고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본지 기자가 처음 김 씨와 연락한 것은 2021년7월6일이었다. 비록 윤석열 씨가 전 달인 6월29일 대선출마를 선언하긴 했어도 국민의힘 입당은 하지 않은 상태였었다. 실제로 국민의힘 내에는 당시 유력 대선주자로 손꼽히는 여러 인사들이 존재했었기 때문에 윤 씨가 제1야당의 대선후보를 꼭 담당한다는 보장도 없었다.

 

당시 상황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하지 않기로 유명한 김건희 씨가 2021년6월30일 신생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와 인터뷰를 통해 ‘쥴리 의혹’에 대해 반박한 것이 이슈였었다.

 

서울의소리는 이미 2년 전부터 윤 씨 처가 측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정대택 씨를 본 매체 방송 패널로 출연시키며 ‘쥴리 의혹’관련해 집중 취재 중이였고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당사자인 김 씨와의 인터뷰 성사가 중요한 상황이었다.

 

이와 관련해 본 매체 기자는 서울의소리 기자 신분임을 먼저 밝히고 김 씨에게 연락을 취했으며 어렵사리 성공했다. 김 씨 역시 첫 대화부터 자신에 대해 집중 취재하는 서울의소리 상황을 잘 알고 있었고, 먼저 만남을 제안하는 등 역으로 이를 이용하고 싶어 하는 정황도 보였다.

 

이에 본지 기자는 메이저 미디어 심층취재 전문 기자 출신들의 조언과 도움을 받는 등 노력으로 김 씨와 지속적으로 친분관계를 쌓아갔으며 정치 및 의혹 관련한 현안 사안에 대해 물을 수 있을 정도의 ‘친한 기자와 취재원’의 관계가 되었다. 물론 인터뷰를 위한 방송 출연 요청도 지속적으로 하였다.

 

방송을 위해 한 달 전 부터 녹취록을 검토한 MBC 관계자 역시 “이번 녹취는 사적대화로 볼 수 없다”며 방송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 국민의힘 선대본에서 수석대변인을 담당하는 이양수 씨가 13일 MBC를 상대로한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마친 후 관련 공지를 발표했다. © 국민의힘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 법률지원단은 오마이뉴스의 어이없는 예고성 보도 이후 관련 통화내용을 불법적 사적통화내용이라고 정의하며 ‘공직선거법위반’, ‘통신비밀보호법위반’ 혐의로 고발을 감행했으며 13일 오전 예상대로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서를 접수했다.

 

한편 방송은 MBC를 통해 예상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이며, 만약 방송되지 않는다면 서울의소리에서 같은 시간대 통화 녹취 전문을 특집방송을 편성해 공개할 계획에 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