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ocutnews.co.kr/news/5714816


[단독]尹 측 공개한 '협상 일지' 제목은 "정리해서 못 만나면 깐다"

CBS노컷뉴스 윤지나 기자 메일보내기2022-02-27 15:59 


윤석열, 단일화 협상 경과 과정 공개

안철수 측과의 협상 일지 파일 제목은 "못 만나면 깐다"

윤석열 "야권통합 노력 이어가겠다"고 했지만…결렬 대비한 듯


윤 캠프 측 제공·윤창원 기자

윤 캠프 측 제공·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27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협상 과정을 담은 '단일화 협상 일지'를 공개한 가운데 결렬을 미리 대비한 듯한 정황이 드러나며 논란이 예상된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아침 9시 단일화 결렬 통보를 최종적으로 받았다"며 그동안의 단일화 협상 과정에 대해 발표했다. 다만 윤 후보는 "야권통합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윤 후보의 회견 이후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양측의 세부적인 협상 과정에 대해 기자들과 질의 응답을 진행했다. 윤 후보 측은 별도로 취재진의 이해를 돕기 위해 '단일화 협상 경과'라는 제목의 PDF 파일을 취재진들에게 배포했다.

 

윤 캠프 측 제공

윤 캠프 측 제공


문제는 지난 7일부터 이날까지 협상 과정에 시간대 별로 정리된 해당 파일의 초기 제목은 '정리해서 못 만나면 깐다'라고 명시돼 있다는 점이다. PDF 파일을 열 수 있는 한 프로그램을 적용에 문서 속성을 살펴보면 제목에 '정리해서 못 만나면 깐다'라고 적혀있다.


크롬 프로그램으로 해당 파일을 적용하면 상단에 '정리해서 못 만나면 깐다'라는 제목이 보인다. 윤 캠프 측 실무진이 해당 일지를 작성하면서 "안철수 후보와 단일화 사안을 정리해서 만나지 못하면 그동안의 협상 경과 일지를 깐다"는 의미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윤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저는 오늘 이 시간까지 안 후보와의 단일화를 위해 진실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했다"며 "전권을 부여받은 양쪽 대리인들이 만나 진지한 단일화 협상을 이어왔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해당 협상 일지의 제목을 고려해볼 때, 협상 무산시 그동안의 경과 과정을 공개하는 등 안 후보 측에 대한 반격을 준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윤석열 캠프 측 제공

윤석열 캠프 측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nocutnews@cbs.co.kr

카카오톡@노컷뉴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