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v.daum.net/v/20220928064612454


F35A 추가 도입 예산 '싹둑', 이유는?

정동훈 입력 2022. 9. 28. 06:46 수정 2022. 9. 28. 07:51



[뉴스투데이] ◀ 앵커 ▶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막고 제압하기 위해, 우리 군도 독자적 전력증강계획인 3축 체계를 세웠습니다.


그런데 이 체계에 필요한 F-35 전투기 추가도입이나, 신형미사일 같은 신규사업예산이, 내년 예산에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정동훈 기자입니다.


◀ 리포트 ▶


F-35A 40여대가 최대 무장을 장작한채 밀집 대형으로 이륙을 준비합니다.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는 북한의 도발 징후를 사전에 포착, 선제타격하는 이른바 킬체인의 핵심 전력입니다.


윤석열 정부 출범 두 달 만인 지난 7월 국방부는 F-35A 20대를 추가 도입하기로 전격적으로 결정했습니다.


그런데, 국방부가 국회에 제출한 내년 예산안에는 이 F-35A 관련 예산이 전혀 반영 안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적의 수뇌부를 무력화시키는 이른바 '참수작전'에서 특수부대 수송 등을 맡을 UH-60 특수작전용 헬기 성능개량과 대형공격헬기 사업도 편성되지 못했습니다.


특히 3축 체계 고도화를 위해 이번 정부에서 추진하려 했던 신형무기 등 신규 사업 예산도 모조리 빠졌습니다.


3축 체계 신규사업의 예산이 삭감된 건 기획재정부 방침 때문입니다.


타당성 조사가 완료되지 않은 사업은 국방 분야도 예외없이 일괄 삭감한 건데 국방부도 미처 대비하지 못했습니다.


[윤후덕/국회 국방위원회 의원] "신규사업 예산은 한 푼도 반영하지 않았죠. 3축 체계 강화를 말로만 강화한다고 한 게 아닌지 의심스럽습니다."


이에 대해, 방위사업청은 향후 국회 심의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정동훈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정동훈 기자 (jdh@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today/article/6411906_35752.html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