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aeil.com/News/economy/ViewNews.asp?sid=E&tid=5&nnum=649545 

일본에서 못먹는 방사능식품 한국은 허용
2012-02-20 오후 2:49:30 게재

일본, 식품방사능기준 10베크렐로 조정 검토 … 한국, 일본산수산물 370베크렐까지 계속 허용

지난해 3월 대지진으로 원전사고가 일어난 일본이 식품속 방사능물질 허용기준치를 대폭 낮추고 있다. 

농림수산식품부에 따르면 일본은 음료의 경우 1kg당 세슘 허용치를 200베크렐에서 10베크렐로 낮추는 안을 검토 중이다. 베크렐(Bq)은 방사성 물질이 방사능을 방출하는 능력을 측정하기 위해 만든 국제단위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 17일 "일본은 음료 외에도 유아용 식품과 우유를 포함한 유제품은 현재 200베크렐에서 50베크렐로, 일반 식품은 500베크렐에서 100베크렐로 기준치를 낮추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 14일 발행된 일본의 도쿄신문에서도 확인된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우유에 포함된 방사성 세슘에 대한 정부의 허용기준치(잠정)를 1kg당 200베크렐에서 50베크렐로 조정할 예정이다. 시기는 4월부터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주부들은 정부보다 더 낮은 기준치를 요구하고 있다. 신문은 실제 학교급식 현장에서 방사능 우유를 먹지 않는 어린이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쿄도 무사시노시에서는 지난해 10월 초등학교에 급식예정된 우유에서 7베크렐의 우유가 검출됐다. 이후 급식대상 아동 1000명 중 380명이 우유를 거부하고 있다. 일본 주부들은 우유를 다시 안심하고 먹이기 위해 산지를 원전사고가 일어난 동북부가 아닌 서일본으로 한정하길 바란다.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일본의 최대 식품회사인 메이지가 제조·판매한 분유에서 방사성 세슘이 검출(kg당 최대 30.8베크렐)돼 유통 중인 40만통의 분유를 무상교환 방식으로 긴급 수거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일본이 자국내 식품의 방사능허용기준치를 대폭 낮추는 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우리 정부가 허용하고 있는 기준치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농식품부는 방사성물질이 계속 검출되고 있는 일본산 수산물을 계속 수입하고 있다.사진은 지난해 일본 원전사고 후 수산물 소비가 줄어들면서 홍역을 앓았던 서울 노량진수산시장 모습.

반면, 한국정부는 일본산 수입수산물의 방사능 허용치를 370베크렐까지 인정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일본에서 원전사고가 발생한 이후 2일 현재까지 명태 17건, 고등어 5건 등 일본산 수입수산물에서 방사성물질이 검출된 횟수는 30차례에 이른다. 냉장대구에선 정부 허용치의 4분의 1 수준인 97.9베크렐까지 나왔다. 

방사능검출 방법이 잘못돼 불안하다는 지적도 이미 나왔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월 "명태나 대구는 내장을 즐겨 먹는 생선임에도 (정부가)내장은 따로 방사능 검사를 하지 않고 오직 어육만 검사한다"며 개선을 요구했다. 

방사성물질은 반감기가 길어 자주 먹는 수산물의 경우 몸안에 축적될 수 있다는 불안감도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방사선보건연구원에 따르면 세슘137이 몸에 들어오면 10%는 이틀 뒤에, 90%는 110일 뒤에 반으로 줄어든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우리 국민은 동물성 단백질의 36%를 수산물을 통해 섭취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재옥 소비자시민모임 회장은 20일 "체르노빌 원전사고 후 유럽지역으로 방사능물질이 이동한 후 그곳에서 값싸게 토마토캐첩의 원료를 수입하려는 업체가 있어 이를 저지했던 일이 있다"며 "일본의 동향을 확인한 후 정부에 대응책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정연근 기자 ygjung@naeil.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