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끝까지 저항할 것” 결사항전 천명
데스크승인 2012.03.12  14:28:05  좌용철 기자 | ja3038@hanmail.net  

오충진 의장, 우근민 지사 향해 ‘절대보전지역 해제 직권취소’ 용단 주문

▲ 오충진 의장.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가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의 원활한 해결을 위해 ‘결사항전’을 선언했다. 우근민 도지사에게는 공사중지 명령과 함께 절대보전지역 변경동의 취소의결 재의요구안을 철회할 것을 압박하기도 했다. 

오충진 의장은 12일 오후 제29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개회사를 통해 “저는 요금 하루하루가 침과대단(沈戈待旦, 창을 베고 누운 채 아침을 맞는다)란 말처럼 항상 전쟁터에서 사는 느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의장은 먼저 최근 국방부 대변인의 ‘강정에 건설되는 기지는 분면 제주해군기지’라고 한 발언과 관련해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은 처음부터 해군기지였고, 정부는 처음부터 제주도민을 기만한 사기극이었다”고 성토했다.

오 의장은 “최근 우근민 제주도지사가 발동한 ‘공사중지 명령’이 즉각 이행될 수 있도록 범국민적 역량을 모으자”고 호소하기도 했다. 오 의장은 “우 지사께서 마음고생 끝에 정말 어렵게 내린 행정명령이다. 정부가 이 행정명령을 무시해서는 제주도민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특별법에 이양된 권한을 최대한 행사할 것도 주문했다. 오 의장은 “공유수면매립 허가를 취소하는 한편 절대보전지역 변견동의 취소의결 재의 요구안을 철회하는 용단을 내려줄 것”을 제안했다. 이어 “총선과 대선 과정에서 이 문제를 전국적인 아젠다로 만들어 도민과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 내야 한다”며 초당적인 차원에서 문제해결의 지혜를 모아나가자고 호소했다.

오 의장은 특히 “도의회는 강정문제가 제주가 원하는 방향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끝까지 저항하고 인내할 것을 천명한다”며 ‘결사항전’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 강경식 의원(행정자치위). ⓒ제주의소리 

5분 발언에 나선 강경식 의원(통합진보당)은 “해군기지 담당위원회인 행정자치위원회의 해군기지 건설 현장 방문에 대해 해군은 ‘선거기간이라 정치적 중립 준수 차원에서 출입을 금지한다’며 불허 통지를 했다”면서 “해군이 법과 도민 위에 군림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도의회가 무법천지 해군의 공사강행을 막아내 법질서를 바로세우고, 제주도민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켜내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강 의원은 우근민 지사를 향해서는 “제주도민의 아버지로서, 도백으로서 해군 측에 즉각적인 공사중지 명령과 함께 절대보전지역 해제 직권취소와 공유수면 매립면허 취소로 도민의 자존심을 지켜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제주의소리>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