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에 보도된 '나는 꼼수다'
12.03.13 15:06 박정욱

 




영국의 공영방송 BBC가 '나는 꼼수다'(이하 나꼼수)를 보도해 집중 조명했다.

BBC 방송은 13일(현지시각) "다음 달 총선을 앞둔 한국에 뜻밖의 정치 바람이 불고 있다"면서 "정치에 관심이 없던 20대가 정치에 흥미를 갖게 만든 '나는 꼼수다'와 팬들을 만나본다"고 소개했다.

BBC의 루시 윌리엄슨(Lucy Williamson) 서울 특파원은 '나꼼수 콘서트' 영상을 보여주며 "부시시한 머리에 이런 환호를 받는 것을 보면 세계적인 뮤지션이라 착각할지도 모릅니다"라면서 "하지만 이들은 반정부 풍자에 일가견이 있는 중년의 정치 평론가들입니다. 이들이 출연하는 ‘나는 꼼수다’라는 팟캐스트는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나꼼수 팬이라고 소개된 조윤지 씨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정부에 대해 숨김없이 털어놓고 국민을 위해 기꺼이 정부에 비판을 가하는 것이 나꼼수의 매력이다"고 말했다.

또 딴지일보 김어준 총수는 인터뷰에서 "기성 정치인들은 우리가 표현의 자유를 빙자해 거짓을 일삼고 괴담을 유포한다고 하지만 대부분의 우리의 주장이 결국 사실로 드러난다"면서 "우리를 손가락질하는 이들은 우리 주장이 사실일까봐 겁을 내는 것뿐이다"고 주장했다.

BBC는 “천 명의 팬들이 대통령 명예훼손으로 수감된 ‘나꼼수’ 진행자 중 한 명을 만나러 간다”며 지난 10일 있었던 '봉주열차' 행사를 동행취재하기도 했다.

윌리엄슨 특파원은 "기성 정치인들이 '나꼼수'에게서 느끼는 가장 큰 두려움은 바로 팬들다"면서 "앞으로 있을 총선과 대선에서 젊은 유권자들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한데 이들이 정치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한국에 민주주의가 시작된지 25년이 지난 지금, 한국에서는 정치 논쟁이 점점 더 흥미로운 양상을 띠기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딴지일보(@ddanzis)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딴지에 비하면 군소언론에 불과한 영국의 BBC가 봉주열차를 크게 보도했습니다"라며 관련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