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24201915028?s=tv_news


공공기관 이전설 '솔솔'.."핵심은 대학"

조국현 입력 2020.07.24. 20:19 수정 2020.07.24. 20:21 


[뉴스데스크] ◀ 앵커 ▶


민주당이 '행정 수도 이전'이라는 화두의 불씨를 살려낸 이후 이제는 공공 기관들의 추가적인 지방 이전으로까지 논의가 번지고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이 문제를 주도하고 있는 대통령 직속의 국가 균형 발전 위원회가 공공 기관보다 대학이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 이유가 뭔지 조국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서울대와 KBS를 지방으로 옮기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KBS는 물론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같은 국책은행들도 이전 검토 대상이라는 보도가 잇따르자, 각각 정보의 출처로 지목된 민주당과 청와대는 모두 검토한 적이 없다고 공식 부인했습니다.


정치권의 행정수도 논란이, 2차 공공기관 이전 논란으로까지 점화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때마침 수도권 집중 문제 해소를 주도하고 있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김사열 위원장이 오늘 국회를 찾았습니다.


[김사열/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수도권의 건강상태가 고도비만이 아닌가. 그렇게 생각합니다."


실제로 균형발전위 최근 분석 자료를 보면, 수도권으로의 인구 유입은 1차공공기관 이전이나 행복도시 효과로 2010년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다 2017년을 기점으로 다시 증가하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주목할 점은 작년 수도권 유입인구 10명중 8명 가까이는 20대 연령층이란 점입니다.


좋은 대학과 취업할 기업이 수도권에 몰려있단 반증입니다.


김사열 균형발전위원장도 수도권 집중의 핵심 요인인 20대 청년층 유입을 해소하기 위해 전국 각 권역에 거점대학을 육성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사열/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전국의 9개 지역에 광역의 단위에 있는 대학들이 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그렇게 유도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해당 지역 거점대학 학생들이 그 지역에서 취업할 수 있도록 기업들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서울대나 유명 사립대 등 수도권의 대학을 지역에 내려보내게 하는 건 정부가 강제할 수 없어 현실적이지 않은 방법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MBC뉴스 조국현입니다.


(영상취재 : 이성재 / 영상편집 : 장동준)


조국현 기자 (jojo@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