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사찰 대포폰에 박영준 착발신 기록"
민주당 "민간인 사찰, 증거인멸 과정 관여 증거"
2012-04-09 22:28:09           

민주통합당은 9일 민간인 불법사찰때 사용된 청와대의 대포폰에 박영준 전 국무총리실 차장의 착발신 기록이 있다며 청와대 개입을 기정사실화했다. 

박영선 MB-새누리 심판 국민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후 기자브리핑을 열고 "민간인 사찰 관련 검찰 수사기록을 들여다 본 결과 청와대가 증거인멸을 위해 만든 대포폰에 박영준 왕차관과의 착발신 기록이 있다"며 검찰의 대포폰 착발신 기록과 가입자 휴대전화번호, 개통일장 등을 공개했다. 

공개된 착발신 기록에 따르면, 박영준 전 차장은 2009년 12월 28일, 당시 박 전 차장의 이 모 비서관은 2008년 6월 30일, 청와대 비서실은 2008년 3월 11일, 강성천 의원실 신 모 보좌관은 2006년 12월 26일에 대포폰 착발신 기록이 남아있었다. 

문제의 대포폰은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이 장진수 전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건네 준 것으로 장 전 주무관은 최근 지난 달 8일 공개된 녹취록에서 "이영호 비서관이 사용하던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대포폰을 받은 시기는 2010년 7월이었다. 

민주당은 장 전 주무관에게 대포폰이 지급되기 직전까지 박영준 차관이 이영호 비서관과 수시로 통화하며 민간인불법사찰 증거은폐건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재만 변호사는 "박영준 전 차관은 영포라인 핵심인물로 대포폰 착발신 내역에 박영준이 있다는 것은 민간인 사찰과 증거인멸 전 과정에 박영준이 관여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상갑 변호사도 "검찰은 장진수 전 주무관의 4차 피의자 심문 때 진경락에 대한 부분만 조사했다. 대포폰과 관련돼 최종석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에 대한 질문은 5차 수사에서 하기로 했다"며 "이미 나와있는 착발신 명단에 대해 수사하지 않고, 5차 수사로 분리해서 수사하는 것은 검찰의 수사가 부실하게 축소된 것"이라고 질타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 주말 일선 검사와 수뇌부간의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권재진 법무부장관이 버티고 있는 한 일선 검사들이 아무리 수사를 열심히 해봤자 또 은폐될 수 밖에 없다"고 검찰의 축소수사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백혜련 변호사도 "검찰 수사팀에서는 유충렬 전 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 집에 대한 압수수사와,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에 대한 강제수사 입장을 밝혔음에도 수뇌부에서 받아들이지 않아 불만이 많다"고 전했다. 

민주당이 공개한 대포폰 착발신 전화번호 가입자정보
▲ 민주당이 공개한 대포폰 착발신 전화번호 가입자정보

최병성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