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달간 건물 임차료·7명 월급을 개인이 자발적 부담?
등록 : 2012.12.14 17:59수정 : 2012.12.15 00:08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14일 오전 종로구 인의동 선관위 브리핑실에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홍보를 위해 사용된 불법 에스엔에스(SNS) 선거운동 증거물들을 공개했다. 선관위는 전날 서울 여의도의 한 오피스텔에서 박 후보 명의의 임명장 두 상자, 컴퓨터 8대, 노트북 1대 등 모두 51가지의 증거물을 압수했다. 뉴시스

오피스텔 불법선거운동 의혹들
거액 비용 출처싸고 의문 일어, 임명장 발송 등 업무도 맡은듯
권씨·윤씨 임명장 인정하면서도 새누리 “두사람은 동업 관계” 해명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14일 온라인상에 악성 댓글을 다는 방식으로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혐의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중앙선대위 간부를 고발함에 따라, 새누리당의 조직적 네거티브 공세의 한 단면이 드러났다. 특히 누가 이들에게 이런 일을 지시했는지, 비용은 어디에서 나왔는지 등 새누리당과의 구체적 연관성에 대해서도 관심이 커지고 있다.

■ 새누리당과의 연관성 

새누리당은 일단 당과 무관함을 강조하며 이번 사건이 윤정훈 새누리당 에스엔에스(SNS)미디어본부장이 스스로 알아서 벌인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정현 선대위 공보단장은 “당에서 자체조사를 하고 있지만 당과는 무관한, 개인적 의욕이 넘치는 지지자의 돌출행동이다. 당에서 공식적으로 자금을 지원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윤정훈씨가 새누리당 중앙선대위의 국민편익위원회 산하 에스엔에스미디어본부장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다는 것은 사실임을 인정했다.

새누리당과의 연관성을 밝혀줄 핵심 요소는 오피스텔 임차 비용을 새누리당이 지급했는지 여부다. 선관위는 여의도 오피스텔 임차료를 윤 본부장이 아닌, 박 후보 선대위의 권아무개 국정홍보대책위원장과 김아무개 수석부위원장이 부담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안형환 새누리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권 위원장 등에게 임명장을 준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국정홍보대책위원회 위원장인 권씨와 윤씨는 오랫동안 알아온 사업 파트너로, 문제의 사무실은 두 사람의 사업장이었다. 윤씨가 에스엔에스 사업을 시작할 때 공동출자 개념으로 윤씨는 컴퓨터 등 사무실 집기 구입비용을, 권씨는 사무실 임대비용으로 각각 2천만원씩 지불했다”고 말했다. 당이 임차비용을 지급한 건 아니라는 해명이다.

선관위는 윤 본부장이 직원들에게 아직 월급을 한번도 주지 않았지만, 직원들에게 1인당 월 150만~200만원을 선거 뒤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사업을 시작한다며 공동출자를 하고, 새로 직원까지 고용하면서, 선거 뒤를 기약하며 넉달 동안이나 월급을 한푼도 주지 않았다는 건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또 이들이 오로지 ‘박 후보를 향한 개인적 지지 의욕’에서 자발적으로 이런 일을 시작했다 하더라도, 넉달 동안 당의 누구에게도 자신들의 공을 전혀 알리지 않고, 아무도 모르게 이런 일을 벌여왔다는 주장은 더욱 이해하기 힘들어진다. 따라서 이들이 새누리당 선대위 공식 기구와 연락을 주고받았는지도 밝혀야 할 대목이다. 선관위는 이들이 리트위트 실적을 선대위 가계부채특별위원장에게 수시로 보고했다고 했다. 그러나 위원장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은 “전혀 알지도, 보고받지도 못했다”고 부인했다. 선관위는 윤 본부장이 박근혜 후보의 임명장 700~800장을 선대위에서 받아 우편발송했다고도 적시했다. 댓글 달기 식의 에스엔에스 활동뿐 아니라 사실상 중앙당의 다른 업무도 위탁받아 처리했다고 추론할 수 있는 대목이다.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오피스텔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에게 유리하고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게 불리한 글을 트위터에 게시하는 등 유사 선거운동을 한 새누리당 SNS팀을 압수 조사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윤씨는 소셜미디어 업체 대표로 새누리당의 SNS 컨설팅 업무를 주로 맡아왔고 현재는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국정홍보대책 위원회 총괄팀장 겸 국민편익위원회 SNS미디어 본부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지난 9월께 여의도에 소셜미디어 업체를 차리고 직원 7명을 고용, 박 후보에게는 유리하고 문 후보에게는 불리한 글을 트위터에 게시하고 리트윗하는 등의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한 혐의다. 또한 서울시선관위는 14일 새누리당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미디어단장 윤모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키로 했다. (사진=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 영상 캡쳐) 뉴시스

■ 현장에서는 무슨 일이? 

13일 선관위가 현장을 급습할 당시, 이 오피스텔 중앙에는 상황실처럼 모니터가 여러대 설치돼 있었고, 책상에는 박 후보의 이름으로 된 임명장이 수십장 쌓여 있었다. 선관위 조사 결과, 7명의 직원은 지난 9월부터 이 오피스텔에서 컴퓨터를 이용해 박 후보에게 유리하고 문 후보에게 불리한 글을 트위터에 게시하고, 리트위트하는 등의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윤씨의 트위터를 살펴보면, 윤씨는 새누리당에 유리한 내용의 트위트를 하루에 60~70건 정도 올렸다. 내용은 주로 “이래도 문재인은 종북이 아닐까? 진보당과 이정희는 종북인데, 민주당과 문재인은 종북이 아니라고 착각하는 이들이 많다. 문재인이 노무현보다 훨씬 좌파!” 등 ‘색깔론’을 유포하거나, “(문 후보의) ‘용광로 선대위’와 ‘기득권 내려놓기’는 이미 문재인 캠프와 단일화 과정을 보면 실패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등 야권후보 단일화 과정을 비난할 뿐 아니라, “십알단 총수 명령 4호: 12월12일 마지막 정당 및 후보 지지율 공표 기간까지 박근혜와 문재인의 차를 5%로 유지시키라! 12월13일 지지율 공표 금지기간 이후 문철수의 추격을 3% 차로 막아라” 등 박 후보 지지층에 대한 결속을 촉구하는 글들을 올렸다.

성연철 송채경화 기자 sychee@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