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11181720332


삐라에 움츠린 탈북자들..'몸으로 막겠다'는 접경주민들(종합)

나혜윤 기자,최소망 기자,박대준 기자 입력 2020.06.11. 18:17 수정 2020.06.12. 09:58 


고양·파주 시민사회단체 "대북전단 몸으로 막겠다"

"탈북자들 南서 외면..北가족 걱정" vs "北주민 알아야"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형 풍선에 매달아 뿌린 대북 전단(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2019.6.25/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형 풍선에 매달아 뿌린 대북 전단(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2019.6.25/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서울·파주=뉴스1) 나혜윤 기자,최소망 기자,박대준 기자 = 정부가 대북 전단(삐라) 살포 금지법 제정 의지를 밝히고 대응에 나섰지만, 북한의 강경한 반응에 탈북자와 접경지역 주민들은 불안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는 반응이다.


11일 경기 고양과 파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탈북민 단체들의 삐라 추가 살포 계획과 관련, 이를 막기 위해 실력 행사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특히 북한이탈주민 출신들은 삐라 살포 대응에 나선 정부의 움직임에 대해 다양한 반응들을 보였다.


'북한 보위사령부 직파간첩 조작사건'의 피해자 홍강철씨는 페이스북에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과 그의 동생 박영학은 박정오라는 이름으로 개명해 '큰샘' 단체를 만들어 삐라 장사를 해먹고 있다"며 "결국 대북삐라는 박상학 형제의 돈벌이 수단"이라고 개탄했다.


홍씨는 "박씨 형제의 돈벌이를 해주다가 남북교류도 물 건너 갔다"며 "박씨 형제 때문에 남북교류가 막히면 우리 탈북자 사회도 남한 분들의 외면을 당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특히 그는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들에 대한 걱정도 드러냈다. 그는 "북한에서 삐라 때문에 탈북자들을 성토하는 군중대회가 열렸다. 그 집회를 지켜본 우리(탈북) 가족들은 큰 수치감과 모멸감에 젖어 있을 것"이라며 "저의 딸들과 친척들이 얼굴을 들지 못하고 다닐 걸 생각하니 잠이 오지 않는다"고 우려했다.


재일조선인 출신의 탈북작가 김주성씨도 "북한에 삐라가 떨어진 그 다음을 생각해야 한다. 북한은 민주화운동을 할 땅이 아니다"라며 "그동안 북한은 탈북자 가족에 대해서 일언반구가 전혀 없었다. 이렇게 되니 그동안 탈북자들을 (위협하겠다고) 나올지 누가 알겠나"라고 정부의 규제를 반겼다.


다만 대북 전단 배포가 북한 주민의 알권리를 확보하는 인권의 문제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전단 살포를 위해 대형풍선을 발명한 바 있는 탈북민 이민복씨는 11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정부가 (전단 살포를) 남북교류협력법으로 처벌한다고 하는데, (해당 법에는) 남북 간 물품 반출·반입을 교역으로 정의했는데, 그동안 정부는 (전단 살포가) 교역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다. 미우니까 벌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씨는 "북한이 (주민들에게) 언론을 개방할 때까지 이 일(전단 살포)는 계속 해야 한다"며 "라디오와 인터넷을 막은 유일한 나라가 북한이다. 수령을 우상화해서 통치하는 나라인데, 북한 동포들의 알 권리를 (우리가) 알려줘야 한다. (그들이) 너무 불쌍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접경지역 주민들은 북한의 강경한 대남 대응에 불안감을 숨기지 못하고 탈북단체들의 잇단 삐라 살포를 막기 위한 방안을 강구 중이다.


겨레하나 파주지회, 정의당 파주지역위원회, 고양시민회, 민족문제연구소 고양파주지부 등 진보성향의 37개 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적대적 행위로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들은 "우리는 2014년 이후 고양파주를 비롯한 접경지역 주민들의 삶을 위협하는 대북전단 배포를 강력히 규탄하며 지속적으로 반대해 왔다. 그러나 일부 탈북자 단체는 심야를 이용해 대북전단을 날려 보내며 시민들을 속여 왔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이에 대한 대책으로 대북 전단 방지법안을 즉각 제정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단체들은 탈북민단체가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한 오는 25일까지 고양파주 지역 곳곳에서 대북전단 반대 캠페인을 벌이고,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배포 시도에 대해서는 단호한 '행동전'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freshness410@news1.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