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4대강 2차 턴키공사 담합 조사 착수
두산건설 등 5개 건설사에 직원 파견해 현장조사
2013-03-27 18:39:27           

공정거래위원회가 4대강 2차 턴키공사 밀약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공정위와 함께 국토해양부, 환경부 등도 4대강 사업을 점검할 예정이어서 새 정부가 이명박 정부의 핵심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을 전방위로 조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두산건설[011160], 한진중공업[097230], 삼환기업[000360], 한라건설[014790], 계룡건설[013580] 등 5개 건설사에 직원들을 급파해 현장조사를 벌였다.

조사는 이날 오전부터 4~5시간 동안 강도 높게 이뤄져 관련부서 직원들의 개인용컴퓨터(PC) 자료를 샅샅이 뒤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5개 건설사는 모두 4대강 2차 턴키사업에 컨소시엄 주관사 등으로 참여했다.

보(洑)를 건설하는 1차 턴키공사는 주로 대형 건설사들이 맡았다. 하천환경 정비와 준설 공사가 주를 이루는 2차 턴키공사는 중견 건설사들이 수주했다.

금강 1공구 사업은 계룡건설산업 컨소시엄, 낙동강 17공구는 한진중공업 컨소시엄, 낙동강 25공구는 삼환기업 컨소시엄이 각각 낙찰받았다.

야당에서는 지난해 국정감사 때 4대강 2차 턴키공사도 짬짜미 의혹이 있다며 공정위 조사를 촉구했다.

민주통합당 김기식 의원은 "4대강 전체 입찰공사를 1차 턴키공사는 대형 건설사 중심으로, 2차 공사는 중견사 중심으로 배분하기로 합의한 건설사 자료를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공정위는 지난해 4대강 1차 턴키공사 입찰과 관련해 19개 건설사의 밀약을 적발, 6개 대형 건설사에 1천115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나머지 업체에 시정명령을 내렸다.

공정위와 함께 국토해양부, 환경부 등도 4대강 사업을 점검하기로 했다. 범정부 차원에서 이명박정부의 핵심 국책사업을 재조사하는 형국이다.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는 최근 "4대강 사업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필요 시 보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성규 환경부 장관도 취임 후 4대강 사업으로 인한 수질오염 문제를 객관적으로 재평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