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5시간 사용하고 3시간치만 냈다
총 15일 59시간 예약차단... 수요일 독점테니스도 사실로 확인
13.04.20 12:33 l 최종 업데이트 13.04.20 13:54 l 이병한(han)

▲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장을 독점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5시간을 사용하고 요금은 3시간치만 낸 것으로 확인됐다. ⓒ 남소연

▲  이명박 전 대통령의 테니스장 사용을 위해 한국체육산업개발에서 일반 시민의 온라인 예약 시스템을 차단한 기록. 퇴임 이틀 후인 2월 27일부터 지금까지 총 15일간 59시간에 걸쳐 차단이 이루어졌다. ⓒ 이병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독점 테니스를 위해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장 5번 코트의 인터넷 예약 시스템을 차단한 내부 기록이 나왔다. 또한 이 전 대통령측이 테니스장 사용료를 과소 지불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실내 테니스장을 관리·운영하는 한국체육산업개발주식회사(KSPO&CO·대표 신중석)가 박홍근 민주통합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을 위해 일반 시민의 예약을 못하게 차단한 것은 총 15일간 59시간에 걸쳐 이루어졌다.

이 전 대통령이 퇴임해 논현동 사저로 돌아온 이틀 후인 2월 27일(수)부터 시작해 <오마이뉴스> 첫 보도가 나오기 전날인 4월 17일(수)까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에는 하루도 빠짐없이 차단이 이루어졌다. 차단 시간은 수요일에는 15시부터 18시까지 세 시간, 토요일에는 08시부터 13시까지 다섯 시간이다. 총 차단 시간은 59시간에 달했다.

이에 따라 토요일 오전뿐 아니라 수요일 오후에도 이 전 대통령이 편법적인 방식으로 테니스를 친 의혹이 있다는 후속 보도 역시 사실로 확인됐다. 4월 20일 토요일 오전도 차단했으나 보도를 통해 비판 여론이 일자 19일(금) 뒤늦게 해제했다.

12만5천원이 아니라 7만5천원?... 테니스장측 두 시간 비용 손해본 셈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테니스장 5번 코트 결제내역. 이 전 대통령은 편법적인 방식을 동원해 매주 토요일 오전 다섯 시간동안 일반인의 예약을 차단하며 독점적으로 코트를 사용했음에도 사용료는 세 시간 분량인 7만5000원만 결제했다. 주말 사용료는 시간당 2만5000원이기 때문에, 다섯 시간에는 12만5000원이어야 한다. ⓒ 이병한

이 전 대통령측이 지불한 테니스장 사용료에도 적절치 않은 점이 있다.

한국체육산업개발이 정진후 진보정의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측은 올림픽공원 실내테니스장 5번 코트 사용료로 총 111만 9000원을 현금과 신용카드로 지급했다. 

그런데 매주 토요일 오전 사용료는 7만5000원이었다. 주말 실내 테니스장 사용료는 시간당 2만5000원이므로, 이 금액은 세 시간 분량이다. 매주 토요일 이 전 대통령을 위해 인터넷 예약 시스템을 차단한 시간은 세 시간이 아니라 다섯 시간이다. 비용으로 계산하면 12만5000원. 두 시간 비용인 5만원이 비는 것이다.

이에 대해 한국체육산업개발 측은 이 전 대통령이 실제 사용하는 시간은 세 시간인데 의전 상 전후 한 시간씩 빼놓은 것이라고 밝혔다. <오마이뉴스>의 현장 확인에서도 이 전 대통령은 토요일 오전 9시경부터 낮 12시까지 테니스를 쳤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이 테니스장에 오기 전과 떠난 후, 5번 코트에서는 이 전 대통령과 복식 경기를 같이 친 전 국가대표 선수들이 테니스를 쳤다. 한국체육산업개발 측은 그 파트너들은 이 전 대통령측이 데리고 온 것이지 자신들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그렇다면 테니스가 혼자 하는 운동이 아닌 이상, 이 전 대통령은 세 시간만 쳤을지라도 이 전 대통령측이 다섯 시간 동안 5번 코트를 사용한 것이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은 딱 자신이 친 세 시간 비용만 계산했다.

의전을 위해 자발적으로 앞뒤 시간을 잡았다는 해명이 사실이더라도, 테니스장은 황금시간대인 토요일 오전 예약을 차단하는 편의를 봐주면서도 두 시간 비용을 손해본 셈이 된다. 주말 사용료는 평일보다 더 비싸다.

예약 차단 풀려... 20일에는 MB 나타나지 않아

박홍근 의원은 "한국체육산업개발은 지난 2월 15일 전후 이 대통령 비서실로부터 실내 테니스장 협조 요청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면서 "그 시기는 북한의 핵실험으로 청와대 지하벙커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가 소집되던 때인데, 한가하게 테니스 구상을 했다는 점이 한심스럽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미리 잡아놨던 20일(토) 오전에는 테니스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첫 보도 이후 차단됐던 예약 시스템도 다시 풀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전에는 일반 시민들이 5번 코트에서 테니스를 쳤다.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