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1총선 때도 포털에 댓글” 국정원 수사 확대
정제혁 기자 jhjung@kyunghyang.com

검찰, 압수수색 시기 저울질

국가정보원이 지난 대통령선거뿐만 아니라 4·11 국회의원 총선 때도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댓글을 다는 방법으로 정치와 선거에 개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검찰 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야권 관계자는 23일 “2011년 말 대북심리전단을 심리정보국으로 확대 개편한 뒤 심리정보국 직원들이 미사리 카페촌이나 개인 주택, PC방 등에서 지침을 받고 일(댓글 달기)했다는 제보가 많았다”고 주장했다.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중 국정원 인트라넷에 게시된 ‘원장님 지시·강조 말씀’을 담은 내부문건을 보면, 그는 2009년 2월 취임 뒤 국정원 직원들에게 세종시 문제, 4대강 사업,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처리 등 정치현안에 개입하도록 지시했다. 

국정원 심리정보국 직원 김모씨 등의 ‘댓글 작업’은 그 연장선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국정원은 2011년 말 대북심리전단을 심리정보국으로 확대 개편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원 전 원장이 ‘정권 홍보’를 위해 조직을 키웠다는 시각이 있다. 

‘댓글 작업’은 심리정보국이 생긴 2011년 말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게 국정원 안팎의 설명이다. 이렇게 시작된 ‘댓글 작업’이 4·11 총선을 거쳐 대선까지 이어졌다는 것이다.

경찰이 ‘오늘의 유머’ 등 사이트에서 확인한 ‘댓글 작업’이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경찰은 김씨 등 국정원 직원 2명과 민간인 1명이 ‘오늘의 유머’ 등에서 ‘댓글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심리정보국에 소속된 전체 직원은 76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머지 70여명의 직원이 다른 온라인 사이트에서 ‘작업’을 했을 개연성이 크다. 

심리정보국 직원들이 민간인을 고용했거나 민간단체의 도움을 받았을 경우 작업은 훨씬 대규모로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

검찰 수사가 시기적으로는 4·11 총선 이전까지, 대상은 주요 포털사이트로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 부장검사)은 국정원의 문서보관 시스템과 내부 보고 및 결재 절차, 업무 분장, 심리정보국의 조직체계 등을 이미 상당 부분 파악해놓고 압수수색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검찰은 정치개입 의혹의 ‘윗선 연결고리’로 지목된 국정원 민모 심리정보국장의 소재도 파악해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국정원을 압수수색해 물증을 확보한 뒤 민 국장을 소환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