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은 아직도 공사판, '진실규명·책임자 처벌'부터"
'4대강사업 진실규명 및 책임자 처벌, 낙동강지키기 경남시민행동' 촉구
13.04.30 15:19 l 최종 업데이트 13.04.30 15:19 l 윤성효(cjnews)

4대강정비사업이 끝난 지 1년여가 지났지만 갖가지 부실·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그동안 '4대강사업저지 낙동강지키기 경남시민운동본부'로 활동해온 시민사회단체와 야당들은 '4대강사업 진실규명 및 책임자 처벌, 낙동강지키기 경남시민행동'으로 이름을 바꾸어 관련 활동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  '4대강사업 진실규명 및 책임자 처벌, 낙동강 지키기 경남시민행동'은 30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대강사업조사위원회 시급히 구성하고, 4대강사업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 윤성효

경남시민행동은 30일 오후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허윤영 진보신당 경남도당 위원장과 김재명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배종혁 마산창원진해환경연합 공동대표, 조현기 함안보반대대책위 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4대강사업 낙동강 경남구간에서는 4대강사업이 시작된 뒤부터 갖가지 부실·부작용이 나타났다. 이 단체는 "환경부가 2010~2012년 3년간 진행한 보 건설 전후 수생태계 영향평가 보고서에 의하면, 낙동강의 '흰수마자'와 '귀이빨대칭이'와 같은 법정보호종이 준설과 재퇴적으로 인한 강바닥의 환경변화와 보로 인한 호수화로 아예 관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남시민행동은 "낙동강 수질은 지난해 여름 내내 독성물질을 가진 남조류가 우점하는 녹조로 뒤덮였고, 지난 겨울부터 지금까지 갈조류가 번성하여 축산폐수보다 더 시커먼 수질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또 이들은 "4대강사업의 여파로 발생되고 있는 본류 제방의 침식과 지천의 역행침식에 대하여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낙동강 곳곳에서 보수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그런데 이러한 보수공사가 사전에 환경영향평가가 이뤄지지 않은 채 진행되고 있어 환경·생태파괴가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최근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진양국토관리사무소는 창녕군 길곡면 소재 임해진 제방을 콘크리트블록으로 설치해 놓았는데, 이 단체는 철거를 촉구했다. 경남시민행동은 "시멘트는 폐기물을 원료로 하고 있어 중금속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며 "자체로 실시한, 임해진 콘크리트호안블록의 물벼룩을 이용한 생태독성실험결과 24시간이 지나자 물벼룩 20마리 중 8마리가 죽어 40%의 치사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민간이 참여하는 '4대강조사위' 구성을 촉구했다. 경남시민행동은 "4대강사업 이후 낙동강은 여전히 공사판"이라며 "4대강사업의 유지보수공사는 환경영향평가 없이 마음대로 공사하고 있는데, 민간이 참여하는 4대강조사위를 시급히 가동하라"고 촉구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