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모달 (大模達)

고구려 무관직의 최고직으로 조의두대형(皁衣頭大兄)이상의 관등을 가진 사람만이 오를 수 있다. 당(唐)나라의 위장군(衛將軍)에 비견되는 것으로 주로 수도의 방위를 담당하는 중앙군의 지휘자로 짐작된다. 막하라수지(莫何邏繡支)라고도 부른 것으로 보아 문관의 막리지(莫離支)와 동일한 위치의 관직으로 추정된다. 또 대당주(大幢主)라고도 불렸는데 당주(幢主)에 해당하는말객(末客)을 거느리는 최고의 무관 지휘관이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언제부터 대모달이라는 관직이 생겨났는지 정확하지 않으나 왕권을 강화하기 위하여 수도의 방위와 중앙군을 지휘할 직위가 필요했던 것 같다. 또 통일신라 말기에 과거 고구려의 땅이었던 평산지역의 호족이 스스로 '대모달(大毛達)'이라고 자청하였는데 그때는 성주나 장군의 의미로 쓰여진 듯하다. 이 명칭은 고려 이후에는 전혀 나타나지 않는다.


말객 (末客)

고구려의 무관직으로 말약(末若)·군두(郡頭)라고도 한다.고구려는 각 지방의 성(城)을 중심으로 군단(軍團)이 편성되어 무관이 배치되어 있었는데, 말객은 그 중에서 대모달(大模達) 다음가는 벼슬이다. 말객은 고구려 12관등(官等) 중 제7위인 대형(大兄) 이상이어야 임명될 수 있는 무관직이다. 그 휘하에는 1천인 이상을 거느렸다. 당나라 두우(杜佑)의 〈통전 通典〉에는 대모달은 당의 위장군(衛將軍), 말객은 중랑장(中郞將)에 해당한다.




출처 
http://mtcha.com.ne.kr/korea-term/goguryo/term14-daimodal.htm (사이트 사라짐)
http://mtcha.com.ne.kr/korea-term/goguryo/term19-malgaig.htm 
(사이트 사라짐)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