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3978

정봉주 “박경철 병원 세무감사 들어가”
“안철수 ‘신상털기’ 무척 힘들어하고 있다”
민일성 기자 | newsface21@gmail.com 
11.11.18 17:58 | 최종 수정시간 11.11.18 18:08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원장의 신상털기에 이어 ‘청춘 콘서트’ 동지인 ‘시골의사’ 박경철 안동 신세계병원장에 대한 세무감사에 들어갔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정 전 의원은 최근 숙명여대 대안포럼 강연에서 “정치를 하려면 스트레스 내성이 좋아야 한다”며 “정치인이 사망하면 암으로 죽는 케이스는 별로 못봤다, 그러나 정치인 부인이 돌아가시면 거의 암이다”고 말했다. 

“남편은 잘 버티는 것이다”며 정 전 의원은 “기에 흐르는 독한 기운이 있는 것”이라고 정치인의 특성을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조국 교수와 악수해 보면 금방 기운이 나온다”며 “점잖고 곱고 스텐다드한 길을 갈 사람이다, 그 역할을 벗어나는 순간, 기 쓰라고 하면 더 역할을 못할 사람이다”고 분석했다. 

그는 “정치는 잡놈들이 하는 것이다, 조국 교수 같은 분은 정치를 못한다, 안 하는게 좋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 전 의원은 “안철수 교수가 비슷한 느낌이다, 너무 좋은 일을 많이 했다”며 “안철수 연구소 신상털기 들어갔다, 무척 힘들어한다, 박경철 원장 병원도 세무감사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에 학생들이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이자 정 전 의원은 “몰랐던 거야? 세게 할 걸 그랬네”라고 농담을 한 뒤 “무척 힘들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검증이나 신상 털기 들어가면 못 버틴다”며 “그런 것 때문에 안철수 원장이 대권도전을 하고 싶은 마음은 있는데 고민인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원순 시장도 ‘나는 꼼수다’가 없었으면 무릎을 꿇었을 것”이라며 “나꼼수 봐라 잡놈 같잖아, 즐기잖아”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