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꼼수 대전공연 방해 대실패…1만여 “니들 쫄차례!”
[영상]공지영 “주진우, 간 먹다 만나”…‘엄펜션’, 정봉주 실체 폭로
김태진 기자 | newsface21@gmail.com 
11.11.20 16:20 | 최종 수정시간 11.11.20 23:26

‘나는 꼼수다’ 대전 콘서트가 카이스트(KAIST)의 대관 승인 번복으로 유여곡절 끝에 유림공원에서 19일 성황리에 열린 가운데 해당 동영상이 인터넷에 급확산되며 화제가 되고 있다. 

추운 날씨에도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카이스트 부근 유림공원에서 야외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허태정 유성구청장과 민주당 대전시당 박범계 위원장, 선병렬 전 의원 등 민주당 인사들이 다수 참석했다. 또한 자유선진당 한미FTA 반대 당론에 혁혁한 공을 세운 이상민 자유선진당 의원도 함께 했다. 이날 공연은 공연을 본 후에 느낀 만큼 돈을 내는 후불제로 진행됐다. 

추운 날씨에도 야외공연에 1만여명 이상이 모였다. ⓒ 다음 아고라 네티즌 ‘산물아이’

소설가 공지영 씨와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게스트로 무대 위에 올랐으며 지난 강원도지사 선거에서 엄기영 한나라당 후보측의 불법 전화 선거 운동 현장을 적발하는 데 큰 역할을 했던 민주당 당직자 일명 ‘엄펜션’도 무대 위에 올라 뒷얘기를 들려줬다. 

‘펜션 사건’ 당시 한 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공이라고 자랑했다가 한나라당 고위층으로부터 소송을 당하자 ‘엄펜션’에게 책임을 전가한 일도 소개돼 씁쓸함을 자아냈다. 

‘엄펜션’은 정봉주 전 의원이 BBK 법원 판결 당시 당당했다는 자신의 주장과는 달리 “국회 의원 해야 되니까 한번만 살려달라”고 호소했던 일과 베란다 파우더룸에서 혼자 자는 등 실제 감옥 생활 연습을 했다는 일화를 밝혀 관중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소설가 공지영씨는 주진우 기자와 처음으로 술자리를 함께 하게 됐는데 간, 천엽, 지라를 입에 피까지 흘리며 “흡입하다”가 주 기자로부터 “굉장히 시장하셨나봐요”라는 말을 들었던 일화를 소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나는 꼼수다’ 콘서트를 기획한 탁현민 성공회대 교수는 마무리 발언에서 “‘나꼼수’ 공연 맡게 된 여러 이유 중 하나는 부끄러웠기 때문이다. 여러분 마음과 제 마음이 같을 것이다”며 “오늘 4명 직접 만나니까 참 멋지지 않느냐. 챔피언 같고 스타 같고 참 멋지다”고 공연을 하게 된 소회를 밝혔다. 

탁 교수는 “그러나 대학에서 잘린 비정규직 교수, 늘 소송에 시달리는 기자, 끈 떨어진 정치인, 도대체 뭘 하는 사람인지 얼마 전에 라디오도 잘린 사람이다”며 “그런 사람들이 제 앞에서, 우리들 앞에서 뭔가 할 때 나는 얼마나 안온하고 안이하게 내 자리를 지키려고 했는가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소박한 스타들이다, 소박한 챔피언들이다, 마지막 끝에 나온 ‘엄펜션’이 어떤 분인지 서로 얘기 하지 않아도 알 것이다”며 탁 교수는 “그런 사람들 때문에 우리는 위로를 받고 용기를 얻는다. 우리도 이제 그런 사람들처럼 같이 어깨를 걸었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관중들에게 호소했다. 

또 우여곡절 끝에 열리게 된 대전 공연과 관련 탁 교수는 “어느 순간 ‘이렇게 힘든 걸 뭐하러 하지, 이쯤하면 됐다’ 생각했지만 그 순간 드는 생각, 4명이 함께 한 생각은 더 이상은 지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고 밝혔다. 또 “마지막에 다시 한번 한 생각은 여러분들이 공연에 오겠다고 트위터와 인터넷에서 말해줄 때 ‘이길 때 이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주진우 ‘시사IN’ 기자는 클로징멘트에서 “두렵지 않았던 게 재판에서 지지 않을 자신이 있었다, 좀 무너지더라도 기사를 쓰자고 생각했는데 안 졌는데 최근 들어서 자꾸 진다”며 “큰 파도가 밀려오는 게 보인다. 제가 부서지더라도 버티고 쪽팔리지 않게 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용민 시사평론가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회창 자유선진당 전 대표‧김응룡 감독의 진동소리 버전을 소개해 폭소를 자아냈고 정봉주 전 국회의원과 함께 “여러분의 광대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는 “지난 3년 반 동안 저들이 저희를 많이 쫄게 만들었다”며 “이제 니들이 쫄 차례다. 끝까지 가겠다”고 밝혀 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았다. 

참석자들은 다 함께 “일어나, 일어나. 다시 한 번 해 보는 거야. 일어나, 일어나. 봄의 새싹들처럼~”라며 고 김광석씨의 ‘일어나’를 열창하며 이날 콘서트를 마쳤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