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신묘 7적’ 규정
[한겨레] 임인택 기자    이태희 기자   등록 : 20111123 20:48 | 수정 : 20111123 21:17
   
내년 총선 낙선운동 예고
26일부터 전국 촛불집회
≫ ※그림을 클릭하시면 ‘신묘7적’의 얼굴을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사회단체들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날치기 처리를 주도한 한나라당 지도부와 박근혜 전 대표 등을 ‘신묘7적’으로 규정하고 내년 총선에서 이들에 대한 낙선운동을 펼치겠다고 예고했다.

한-미 에프티에이에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모인 ‘한-미 에프티에이 저지 범국민대책본부(범국본)’의 박석운 공동대표는 23일 박희태 국회의장과 정의화 부의장,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와 황우여 원내대표, 남경필 외교통상위원장, 유기준 외통위 간사 그리고 박근혜 전 대표에 대한 ‘타격’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미 에프티에이를 1905년 11월17일 체결된 을사늑약에 빗대 신묘년인 올해 이를 주도한 이들을 ‘신묘7적’으로 규정한 것이다. 이들을 타격하겠다고 한 것은 온오프라인에서의 선전을 통해 낙선활동에 나서겠다는 것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박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야5당 및 범국본 대표 회동에서 “한미 에프티에이를 날치기하면 19대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선언한 의원들에 대한 집중적인 낙선운동에 나서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민주노총과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참여연대 등 113개 단체가 참여하는 범국본은 이날 오전 비상대표자 회의를 열어 이렇게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범국본은 민주당, 민주노동당 등 야당들과 공동으로 26일 수도권과 서울에서 한-미 에프티에이 무효화를 위한 집중 촛불집회를 시작하는 것을 계기로 전국적인 촛불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박석운 대표는 이 자리에서 “ 전국 방방곡곡에서 촛불이 횃불 되고 횃불이 온 광야를 불태우는 투쟁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이태희 기자 hermes@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