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29210414555?s=tv_news


70년째 아물지 않은 노근리의 아픔 "사과하라"

심충만 입력 2020.07.29. 21:04 


[뉴스데스크] ◀ 앵커 ▶


한국전쟁 당시 미군의 대표적 양민 학살 사건으로 꼽히는 노근리 사건, 70주년을 맞아서 처음으로 정부가 주도하는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유족들은 당시 우리 정부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면서 사과와 보상을 요구했습니다.


심충만 기자입니다.


◀ 리포트 ▶


70년 전 미군의 무차별 사격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는 철교 아래 '쌍굴다리'.


한국전쟁 발발 한 달 만에 미군이 피난민 수백 명을 학살한 충북 영동군 노근리 사건 현장입니다.


미군 전선에 접근하는 피난민은 적으로 간주한다는 미군의 지침에 한국 정부가 동의하면서 벌어진 일입니다.


정부가 공식 인정한 희생자만 사망 150명을 포함해 모두 226명.


문민정부 출범까지 40년 넘게 숨죽였던 유족들에 의해 반 세기 만에 알려졌습니다.


[양해찬/노근리 희생자 유족회장] "이 얘기만 하면 사상적으로 의심을 받았습니다. 60년대, 70년대 이 얘기 하다가…내가 이제는 마음 놓고 말을 하는데, 경찰서에 세 번이나 불려갔던 적이 있어요."


70년이 지난 노근리 현장에서 우리 정부가 희생자들 앞에 머리를 숙였습니다.


합동 위령 의식이 시작된 지 22년 만에 장관급 이상이 참석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유족회 중심의 위령제를 정부가 처음 주도해, 대통령 조화와 총리의 영상 메시지를 전달하며 위로의 뜻을 전했습니다.


[진 영/행정안전부 장관] "(유족들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다시 한번 희생자들의 영정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당시 한국 정부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며 사과와 보상을 요구해 온 유족회는 정부의 달라진 태도에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정구도/노근리국제평화재단 이사장] "국무총리도 유족들한테 위로의 말씀을 하셨는데, 앞으로도 진일보한 사과, 그리고 이어서 배상의 문제가 정부에서 더 관심을 가질 것으로 생각을 하고요…"


정부와 지자체, 유족회는 노근리 사건 70주년을 맞아, 미국 워싱턴DC에서 한국전쟁 참전 군인과 노근리 생존자가 만나는 화해의 행사를 비롯해, 출판과 공모전, 음악회 등 12가지의 기념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심충만입니다.


(영상취재: 이병학/충북)


심충만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