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13213104598?s=tv_news


군이 죽이고 시민군 탓?..카빈 총상의 진실

김정대 입력 2020.05.13 21:31 


1980년 5월 21일 저녁.


광주에서 전남 담양 집으로 돌아가던 고규석 씨 일행은 광주교도소 옆을 지나다 계엄군의 무차별 총격을 받았습니다.


탑승자 4명 중 고규석 씨 등 두 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계엄군에게 붙잡힌 두 명도 폭행당했습니다.


숨진 두 사람의 검시 기록에는 계엄군이 사용한 'M16' 대신 '카빈' 총상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기록됐습니다.


당시 교도소에 주둔했던 공수부대의 군기록에서도 고규석 씨 일행의 피격이 확인되는데도 정작 검시 기록에는 시민군에 의해 숨진 것으로 돼 있습니다.


[정수만/전 5·18유족회장 : "광주에서 일어난 일들에 자기들의 정당성, 합리적인 거 이런 것들을 주장하기 위해서 (조작하지 않았나 봅니다.)"]


KBS 취재팀이 카빈 총상 사망자 30여 명을 모두 분석해보니, 비슷한 사례가 더 나왔습니다.


5월 20일 밤 계엄군의 광주역 앞에서 희생된 김재화 씨와 김만두 씨.


두 사람 모두 카빈총에 맞아 숨진 것으로 기록돼 있습니다.


이튿날 전남도청 앞에서 숨진 윤형근 씨도 마찬가지입니다.


카빈 총상으로 볼 수 없는 큰 상처가 몸에 남아있었지만 카빈총에 맞아 숨진 것으로 쓰여 있습니다.


21일 계엄군의 집단발포 후에야 시민들이 무장한 사실에 비춰보면 모두 앞뒤가 맞지 않습니다.


[김성봉/5·18 당시 광주기독병원 외과과장 : "(사입구가) 6~7㎝ 됐다는 건 그런 소총으로 당한 게 아닙니다. 그것이 사실이라는 가정하에 들어가는 입구가 그럴 수는없는 거죠."]


계엄군의 M16 총에 맞아 희생된 것이 분명한데도 시민군에 의해 숨진 것으로 호도되는 5.18 역사.


진상 규명마저 더디면서 40년이 지난 지금도 '시민군들이 쏜 총에 시민들이 희생됐다’는 왜곡 주장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정대입니다.


김정대 기자 (kongmyeong@k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