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facttv.kr/n_news/news/view.html?no=3944


무서운 네티즌 구글링, 언딘과 알파잠수 비교되네
2014/04/25 20:17 입력
 
【팩트TV】네티즌들이 이른바 구글링을 통해 찾아낸 언딘과 알파잠수의 비교 자료가 화제에 오르고 있다.
 
네티즌이 다음 아고라 등 커뮤니티에 올린 자료에 따르면 청해진 해운과 계약을 통해 침몰한 세월호의 수색 작업을 주도해온 언딘(UNDINE)보다 침몰 현장에 다이빙벨을 설치하려다 해경의 불허로 철수할 수밖에 없었던 알파잠수(대표 이종인)가 구난 작업에 훨씬 우위라는 것이다.
 
또 이들 업체가 이제까지 해왔던 작업들을 비교해 볼 때 언딘은 구조 자체에 전문화된 알파잠수 보다 구조물 인양에 더 전문적으로 보인다면서, 구조당국에서 수색 작업을 소홀하게 하고 있다는 피해자 가족들의 하소연이 어쩌면 처음부터 예정된 결과라는 반응이다.
 
우선 구조당국에서 언딘을 선정한 이유로 드는 것이 바로 ISU((International Salvage Union 국제구난협회) 회원이라는 것이다. 디스패치가 24일 민간 수색을 지휘하는 한국해양구조협회 황대식 본부장, 수중환경협회 백상훈 경북본부장, 특수임무유공자회 이정구 단장 등과 인터뷰한 내용에 따르면 언딘이 국내 유일한 ISU 멤버이며, 해양사고 처리 입찰 참가 자격이 ISU로 제한 돼 이곳에 가입된 전문 구난업체들만 구난 활동을 주도할 수 있다고 한다.
 
물론 여기에는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청해진 해운과 언딘의 계약과 관련해 “사고가 나면 보험사와 피해자 측이 용역업체를 지정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많은 사람들이 해경 또는 구조당국과 계약을 통해 언딘이 구난업체로 선정됐다고 알고 있었으나, 이 말 한마디로 언딘이 청해진해운의 이익을 대변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설명된다.
 
냉혹하고 극단적으로 말하자면 수색 보다 선체 보전이나 회사 재산 보호에 중점을 둬도 그야말로 수면 아래에서 벌어지는 일이니 누가 알겠느냐는 것이다. 물론 절대 그럴 리가 없겠지만 생존자 수색 보다 자신을 업체로 선정해주는 기업을 우선순위에 둘 수도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기엔 어딘가 찜찜한 구석이 남는다.
 
한 네티즌이 찾아낸 목포해양대 임채현 교수가 해양환경안전학회지에 기고한 '해양구난 활성화를 위한 법제도적 연구(2012.08)' 논문에 따르면 ISU는 ‘고도의 기술을 보유한 해양구난업체들이 가입하고 있으며 기존 정회원 2곳의 추천이 있어야 가입 신청이 가능하지만, 기존 정회원 중 1개 회원의 반대로도 가입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하고 있다고 한다.
 
즉, 기존 회원사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타 업체를 반대할 경우 절대 가입할 수 없다는 것이다. 현재 ISU에 가입한 한국 기업은 언딘이 유일하므로, 언딘의 눈 밖에 나면 어느 업체도 가입이 불가능 하며, 업체 선정시 ISU 가입에 가산점을 부여할 경우 같은 조건이라면 땅 짚고 헤엄치기인 셈이다.
 
물론 국내에서 언딘만이 ISU 회원이었던 것은 아니다. 금호살배지라는 업체도 회원사였다가 2010년 탈퇴한다. 구글링을 해봐도 많은 내용이 나오지는 않지만 대구일보 보도 내용에 따르면 2003년 포항 신항 제8부두에서 현대해운 소속 바지선 ‘만1호’에 선적돼 있던 H형 철강 5천 800톤이 바다로 쏟아져 내려 인양을 했다고 한다.
 
또 ISU와 ISO(국제표준화기구)의 차이에 대한 논란도 있다. 언딘의 홈페이지에는 ISO9001(품질경영시스템 국제규격), 14001(환경경영 국제규격)을 보유하고 있다고 나온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알파잠수 이종인 대표는 ISO9001-2000(2000년에 개정한 ISO9001 품질경영시스템 국제규격)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친환경 규격을 제외하고는 두 곳 모두 ISO 9001 인증을 보유하고 있어 큰 차별점를 찾기는 어렵다.
 
언딘과 알파잠수의 이력 비교에서는 단순히 양측에서 소개한 내용을 놓고 볼 때 알파잠수가 앞서는 것으로 보인다.
 
언딘이 홈페이지에 소개한 구조(Salvage) 작업 내역을 보면 2008년 대양5005호 좌초선 인양을 위한 검사, 2010년 금양98호 선체수색 및 페인트 샘플 채취, 2011년 화물수송기 기체잔해 인양 및 블랙박수 회수, 2012년 케노스 아테나호 케이컬 이적 및 황산 7천톤 벙커 잔존유 150톤 회수와 침몰선 인양, 퍼시픽 케리어호 선수(Bow Section) 인양 등이 나온다.
 
알파잠수 사업 실적에서 관련 내용을 보면 1992년 연평도 앞 영신호 수중 해체 인양, 1995년 인천 북항에서 3천톤급 펌프준설선 SP-1 인양, 1997년 군산앞바다에서 3천톤급 펌프준설선 DWPD3 인양, 이라크 초청으로 이란-이라크 전쟁에서 이라크 동부 바스라지역에 침몰한 28척의 선박 중 11척에 대한 구조 가능성 조사, 2001년 거제도 앞바다에 침몰한 5544톤급 유류운반선 P-하모니호의 선체 조사 및 사체 수색 등이 있다.
 
인천일보 2004년 3월 17일자에 소개된 이종인 알파잠수 대표는 세계 잠수신기록 보유자인 영국인 존베넷(John Bennett)이 2002년 11월 수심 308m 잠수 세계 최고기록 수립 당시 여기에 참여한 다국적 보조잠수사 중의 한명이라고 말한다.
 
또 알파잠수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직원 모두 수심 100m에서 구난작업이 가능한 잠수사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을 보유한 회사로 주목받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08년 1월 주간동아는 이 대표를 척박한 국내 해상 구난업계에서 18년째 알파잠수기술공사를 이끌고 있는 선구자이며 각종 잠수기록을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해상 사고에 물불을 가리지 않고 뛰어다니다 보니 해경으로 부터 자주 구조요청을 받는다고 전한다.
 
물론 이 대표의 이력에는 천만관객 영화인 ‘실미도’의 해양 촬영 지원과 ‘박쥐’의 수중촬영 지원 등의 이력도 함께 따라 다닌다. 또 빅풋필름 자료에 따르면 다큐멘터리 영화인 ‘USS Cooper : Return to Ormoc Bay’에 기술지원 코디네이터로 참여했다고 나온다.
 
물론 이종인 대표와 언딘 모두 논란도 있다. ‘민중의소리’가 25일에 보도한 98금양호 사망자 가족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언딘이 2010년 천안함 침몰 당시 실종자 및 부유물 수색에 참여했다가 사고를 당한 98금양호 인양 과정에서 2박 3일 동안 이런 저런 이유로 불과 30분 밖에 수색을 하지 않았으며 선실에도 들어가 보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처음에는 5억 원에 계약 했다가 선실 진입이 어렵다며 이를 위해서는 5억 원의 웃돈을 요구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물론 수사가 진행되거나 공식적으로 검증된 내용은 아니지만, 유가족 대표로 참석한 피해자 가족의 발언인 만큼 신빙성은 충분히 가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종인 대표는 다큐멘터리 영화 ‘천안함 프로젝트’ 출연 이후 종북논란에 휩싸여 있다.
 
영화에서 “폭발이 없었는데 두달 후 폭발이라고 발표해서 결과가 진실되는 것 아니다”라며, 정부가 발표한 북한 연어급 잠수정에 의한 어뢰 폭침 가능성을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보수언론과 우익으로 부터 종북좌빨 인사 명단에 오른다.
 
이 대표가 세월호 침몰 현장에 투입하는 다이빙벨과 관련해서도 실효성 논란이 제기된다. 물론 이 문제는 해경이 이 대표의 다이빙벨 투입을 불허한지 불과 이틀 만에 언딘이 강원도 소재 모 대학의 다이빙벨을 공수받아 투입을 준비하면서 불식되긴 했다.
 
그러나 진교중 전(前) SSU 해난구조대장은 21일 YTN ‘뉴스특보’에 출연해 “다이빙 벨을 타고 선체 내로 들어가서 작업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세월호 침몰사고 발생 해역처럼 조류가 센 곳에선 우리가 기대하는 만큼의 수색효과를 내긴 어렵다”고 지적한다.
 
아울러 황대식 한국해양구조협회 본부장도 이날 SBS 라디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세월호 침몰 해역의 빠른 유속과 높은 탁도 등을 고려해볼 때 다이빙벨 투입이 부적절하다”며 “이론적으로는 투입할 수 있지만 부피가 큰 다이빙벨을 선체 내부에 넣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다이빙벨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면서 잠수부가 작업하는 목적지까지 도달할 수 있도록 해주는 장비이지, 이걸 타고 선내로 들어가서 작업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조류가 세도 선체 안에 들어가면 조류의 영향이 없다”면서, “다이빙벨은 다이버가 춥지 않게 시간을 보내기도 하지만 조류를 피할 수 있는 피난처로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이빙벨 자체가 조류에 밀려나거나 뻘에 침하될 수 있다는 주장에는 “선체와 바지선을 연결한 금속와이어를 타고 엘리베이터처럼 운행하는 방식”이라면서 “3톤이나 되는 물체가 금속와이어의 지탱을 받고 있으면 문제가 없다”고 말한다.
 
한편 이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럼 이젠 언딘 독점?” “내가 물속에 갇히면 저 언딘을 믿고 기다려야하는거네요...ㄷㄷㄷ” “많은 의구심이 풀리는군요” 등 앞으로 선박 침몰 사고가 발생하면 언딘만 빋고 기다려야 하냐는 우려의 반응을 보였다.
 
 
[ 팩트TV뉴스 신혁 기자 press1999@facttv.kr ]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