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mgoguryeo.com/  

칠개정자관애(七個頂子關隘)


칠개정자관애와 망파령관애 위치도

*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칠개정자관애와 노변장관애 위치도
 
집안 칠개정자관애(集安 七個頂子關隘)는 집안시 소재지 서남 65km 거리의 양수향(凉水鄕) 외차구촌(外岔溝村) 서쪽에 칠개정자산(七個頂子山)이라는 산이 있다. 관애(關隘)는 칠개정자산(七個頂子山) 협곡 남단에 자리 잡고 있다. 협곡 어귀에서 계곡을 따라 북쪽으로 나아가면, 관애(關隘)가 있는 곳에서 협곡이 좁아지고 산비탈도 가파르게 되어 천연의 자연방벽을 이루고 있다. 
 
1983년 집안현문물관리소(集安縣文物管理所)에서 집안현 경내의 유적과 유물을 조사할 때 발견하였다. 관애(關隘)는 협곡을 횡단하여 축조하였으나, 심하게 허물어져 성벽 단면을 정확히 알 수 없다. 관애 중앙으로 계곡이 관통하기 때문에 관애는 계곡을 중심으로 동벽과 서벽으로 나뉜다. 
 
동벽은 도로에 의해 잘려나간 서단(西端)을 제외하면 보존상태가 비교적 양호하다. 전체길이는 60m 전후인데, 현재 길이는 40~43m, 최고높이 2.4m, 아래폭 9~11m이다. 동벽 남쪽 8m 지점에는 길이 20m, 폭 3.5m, 잔고 1~1.2m인 부벽(副壁)이 있는데, 참호(塹壕)작용을 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서벽은 동쪽으로 냇가에서 시작하여 서쪽으로는 산비탈까지 축조하였다. 전체 길이는 70~75m로서 50m 정도가 수평이며, 잔고 0.6~2.2m, 너비 8.5~10m이다. 
 
관애의 축조방식은 관마장산성(關馬墻山城)과 유사하며, 부벽이나 참호의 사용도 거의 동일하다. 남쪽 평지에 분포한 적석묘로 보아 고구려 시기의 군사시설로 추정된다. 외차구(外岔溝)는 혼강 하구의 왼쪽 부근에 있으며, 이곳에서 배를 타고 압록강 하류로 내려가면 서해나 발해만으로 나아갈 수 있는 수로교통의 요지이다. 따라서 칠개정자관애는 압록강의 수로교통로를 공제하던 군사방어시설로 추정된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