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4178

정봉주 “더 큰손 가능성”…박영선 “국정원 배후 의혹”
네티즌 “선관위 로그파일 국정원이 관리한다며?” 의구심
민일성 기자 | newsface21@gmail.com 
11.12.07 10:31 | 최종 수정시간 11.12.07 13:05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은 중앙선관위 사이버테러 파문과 관련 “우리가 의혹을 가지고 있는 이 개연성까지 확장이 되면, 선관위와, 경찰청도 아닌 더 큰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정 전 의원은 6일 저녁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디도스 공격인 것처럼 하면서 선관위 내부에서 누가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만 공격을 했을 개연성이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선관위와 경찰청을 넘어서는 보이지 않는 손이 뭐냐’는 질문에 정 전 의원은 “젊은 층들의 투표율을 낮춰서 이득을 보는 세력”이라고 답했다. 

정 전 의원은 “그렇게 되면 이제 정보를 총괄하는 팀일 텐데, 그건 제가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들어갈 위험성이 있으니까 여기까지만 말씀드린다”며 더 이상의 언급을 삼간 뒤 “이 의혹에 대해서는 결국 로그파일을 공개하면 나온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지금 조사한 지 한달이 넘었는데 한달까지 조사할 일이 아니다”며 “하루 정도 지나면 디도스 공격은 파악이 된다”고 말했다. 

“또 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처음에 좀비 피시 200대라고 했다”고 경찰의 발표 내용을 지적한 뒤 정 전 의원은 “대한민국 사이버수사대는 이 사이버수사대 기술을 세계로 수출할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그런데 이 좀비 PC 200대라고 그랬다가, 그 다음에 260메가바이트(MB)로 초당 공격했다고 그랬다”며 “이 정도로는 개인 서버 정도는 다운시킬 수 있다”고 발표 내용에 의문을 제기했다. 

정 전 의원은 “선관위는 선거를 치른 당일날, 엄청난 비상사태이고, 이 모든 시스템을 다 점검이 끝난 상태에서 263메가바이트로는 공격을 못한다”며 “그래서 문제제기를 하니까, 그 다음에 몇 시간 뒤에 1,600대 좀비 피시라고 그랬다. 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이렇게 허술하지 않다”고 경찰의 발표 내용이 자꾸 달라지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 

또 정 전 의원은 “트래픽 양을 지금 공개해야 된다, 로그파일을 공개하게 되면 트래픽 양에 대한 것도 다 공개가 된다”며 “선관위 DB는 KT IB 센터에 있는데, KT IB센터 상무가 트래픽 그래프까지 공개를 하면서 2기가로 공격이 됐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2기가 공격으로는 선관위 홈페이지가 다운되지 않는다”고 의구심을 보였다. 

아울러 “선관위에서 발표하면서 11기가로 공격을 받았다고 한다”며 정 전 의원은 “트래픽을 공개하게 되면 그 양을 아는데, 어떻게 트래픽 양에도 이렇게 많은 차이가 있을 수 있을까”라고 의문점을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이렇게 계속 발표 내용이 바뀌고 있다며 “뭔가 감추고 싶은 이야기가 있지 않겠는가, 더 큰 보이지 않는 손이 만약 있다고 한다면, 그거를 가리기 위해서 말이 바뀌는 것이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정봉주, ‘제보있나’ 질문에 “그 얘긴 여기까지만”

정 전 의원은 “이렇게 추정하는 것이 단순히 추정으로만 가는 게 아니고 결과적으로 로그파일을 보면 얼마나 근거 있게 주장을 하고 있는지 (알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사회자가 “무슨 제보가 있었나요?”라고 묻자 정 전 의원은 “그 이야기는 여기까지만 했으면 좋겠다”고 더 이상의 언급을 삼갔다. 

이와함께 정 전 의원은 대규모의 투표소 위치 변경 사태를 지적, “3.15부정선거는 투표함을 바꿨고 이승만 대통령이 하야했다”며 “그런데 이번에는 투표소를 바꿔놓고 투표소를 못 찾게 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사회자가 ‘투표소를 바꾼 것도 일부러 그랬다는 것이냐’라고 질문하자 정 전 의원은 “투표소 바꾼 것은 그런 개연성은 없다, 왜냐하면 투표소는 그 지역적 상황에 따른 것이다, 선관위가 투표소 바꾸라고 공문을 내릴 수는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나 정 전 의원은 투표소가 많이 바뀐 것에 ‘더 큰 손’이 착안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정 전 의원은 “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나꼼수 얘기를 다 듣는다, 그리고 그쪽에 종사하고 있는 분들이 또 다른 기자들을 통해서, 또는 메신저로 저희한테 또 연락을 한다”며 “수사를 하는 분들이 ‘정말 디도스 공격이다’ 기자들에게 그러면서 ‘아, 꼼수 그분들 뭐 존경하는 분들인데 자꾸만 너무 의혹만 제기하는 것 아니냐’라고 하는 걸 메신저를 통해서 날마다 시시각각 들어온다”고 경찰측에서 나꼼수에 압박을 주는 상황을 밝히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의 ‘더 큰 손’ 의혹 제기에 서영석 전 <데일리서프라이즈> 대표는 트위터에서 “뭔가 획기적으로 파헤칠 건수를 손에 쥐고 있다는 느낌이군요. 제 생각엔 국정원 정도?”라고 말했다. 

ⓒ 민주당

정호희 민주노총 대변인은 “애국보수 여러분! 훈련 중인 초계함이 적잠수함에 피격되어 46명의 장병이 희생되어도 지휘관은 승진하고, 선관위에 대한 사이버 테러를 알고도 방치한 국정원은 아무 책임도 지지 않는 대한민국, 이거 되겠습니까?”라고 일갈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패러디봇 ‘김빙삼’은 “선관위 “DB 로그파일은 국정원이 관리한다” --> 그렇다면 진범은??? 그래, 암만캐도 일반 선관위 직원에게 그런 비밀작업을 맡길 수는 읎재? 국정원 정도는 돼야 비밀유지가...”라고 의구심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은 “국정원이 어떤 기관인가? 농협사건때 발벗고 나서 로그파일도 공개하면서 중국 IP가 북한 것이고 어쩌고 떠들던 놈들이 헌법기관인 선관위가 디도스 공격을 당했다면서도 로그파일은 틀어쥔 채 아닥(침묵)으로 일관한다. 이놈들아~ 이제 국민들 다 안다. 불어!”라고 말했다. 트위터에는 이와 같이 의구심을 보이는 멘션들이 이어지고 있다.

박영선 “국정원 사이버안전센터 예산, 작년에 날치기”

박영선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원은 디도스 공격을 탐지하고 이를 퇴치할 수 있는 능력과 시간이 있었는데도 2시간 동안 방치했다”며 “이 부분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하고 국정원 예산도 따져봐야 한다”고 배후 의혹을 제기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국정원 사이버안전센터는 국가정보통신망을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방어하는 기능을 맡고 있다”며 “특히 국정원의 사이버안전센터와 관련된 예산은 작년에 직권상정 됐다. 즉 정보위에서 심의하다가 도중에 갑자기 사이버안전센터와 관련된 예산을 비롯한 국정원의 모든 예산이 직권상정 됐기 때문에 예산부분도 따져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박 정책위의장의 문제제기 뒤 ‘선관위 공격 국정원 배후설’ 의혹 제기를 뒷받침하는 ‘선관위 홈피 디도스 공격-꼬리무는 의혹’이란 참고자료를 내기도 했다. 자료는 전문가들은 디도스 공격 비용을 “수억원이 소요되는 작업”으로 본다는 점과 디도스 공격에 대한 국정원의 대응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고의적 방치 의혹에 국정원은 “재·보선 당일 북한 등 외부의 불순세력으로 인한 선거방해 등 불의의 사고 발생에 대비해 선관위 홈페이지를 집중 모니터링했고 접속 지연 현상을 발견, 이를 선관위와 행정안전부에 통보해 조치하도록 했다”고 반박했다. 

또 “전자정부법 56조에 선관위와 국회 등 헌법기관의 경우 국정원의 정보통신망 보안대책 수립은 해당 기관의 요청이 있어야만 가능하도록 돼 있다”며 “선관위는 보안관제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 민주당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