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116288

박인용 국가안전처 후보, 연평도 포격 이틀뒤 골프
임수경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부적절한 처신"
2014-12-01 15:20:28   

박인용 국가안전처 장관 후보자가 2010년 북한의 연평도 포격 이틀 뒤 군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사실이 밝혀졌다. 당시 민간인 신분이었지만 합동참모본부 차장을 거친 4성 장군 출신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임수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0~2014년 10월까지 총 124회에 걸쳐 군 골프장을 이용했다. 한 해 평균 28회, 한 달 평균 2회 이상 군 골프장을 이용한 셈. 

박 후보자는 특히 연평도 포격 이틀 뒤인 2010년 11월 25일 군 골프장에서 골프를 쳤다. 박 후보자의 배우자 임모씨 역시 천안함 침몰 사건 이틀 뒤인 2010년 3월 28일, 세월호 참사 일주일 후인 올해 4월 24일 군 골프장에서 골프를 쳤다. 

임 의원은 "후보자와 후보자의 배우자가 군 골프장에서 골프를 즐긴 시점은 국가적 위기 상황이었으며 모든 국민이 슬픔에 잠겨 애도와 무사귀환을 기원하는 시기였다"며 "안보와 국가안전관리체계를 총체적으로 지휘할 국민안전처의 장관 후보자로서 자질을 의심케 하는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박 후보자의 청문회는 오늘 4일 열린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부동산 다운계약, 배우자 부정급여 수급, 위장전입, 소득신고 누락 등 그동안 박 후보자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을 집중적으로 충궁한다는 방침이다.

최병성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