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mahan.wonkwang.ac.kr/source/go9.htm 
"百濟의 馬韓 幷呑에 대한 新考察(
백제의 마한병탄에 대한 신고찰) - 강봉룡" 중 "3.馬韓의 세력 범위"의 뒷부분을 가져와 제목을 달리 달았습니다. 

대두산성, 탕정성과 고사부리성 위치로 본 마한(馬韓)의 세력 범위
강봉룡 1997

이상에서 백제의 마한 병탄 시점을 290년 경으로 보아야 할 것으로 판단하였는데, 그렇다면 백제에게 병탄된 마한의 세력 범위는 어느 정도였을까? 그간 이에 대해서, 충청도와 전라남북도를 포괄하는 지역을 대상 범위로 본 견해와 충청도와 전북 지역을 대상 범위로 본 견해, 그리고 충청도 지역만을 대상 범위로 본 견해 등으로 나뉘어 있어, 논자들 간에 의견 일치를 보지 못하고 있다. 이에 여기에서는 백제에게 병탄된 마한의 세력 범위를 새로이 추적해 보기로 한다. 이에 대한 논의 역시 온조기(溫祚紀)의 관련 기사로부터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1) 10월에 왕이 사냥을 하는 채하면서 몰래 마한을 습격하여 그 국읍(國邑)을 병합하였는데, 오직 원산(圓山)과 금현(錦峴)의 두 성만이 굳게 지켜서 함락되지 않았다[온조기(溫祚紀) 26년조(年條) ; 나-3 기사에서 재인용].

2) 4월에 2성(城) 원산([圓山)과 금현성(金峴城)이 항복하여 그 인민을 한산의 북쪽에 옮기니 마한이 마침내 망하였다. 7월에 대두산성(大豆山城)을 쌓았다[온조기(溫祚紀) 27년조(年條) ; 나-4 기사에서 재인용].

3) 7월에 탕정성(湯井城)을 쌓고 대두성(大豆城)의 민호(民戶)를 나누어 옮겨 살게 하였다. 8월에 원산(圓山)과 금현(錦峴)의 2성을 수즙(修葺)하고 고사부리성(古沙夫利城)을 쌓았다[온조기(溫祚紀) 36년조(年條) ; 다-2 기사에서 재인용]. 

(중략)

이제 세번째로 대두산성(大豆山城)과 탕정성(湯井城)의 위치를 살펴보자. 이중 탕정성은 오늘날의 온양지역으로 비정하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고, 필자 역시 이에 대해 이견이 없다. 그런데 대두산성의 경우 그간 ① 연기설(燕岐說), ② 공주(公州) 부근설, ③ 아산(牙山) 수한산성설(水漢山城說), ④ 아산(牙山) 영인상성설(靈仁山城說) 등의 다양한 견해가 제기된 바 있으므로, 우선 이들 견해들을 관련 기사와 대조하면서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다음은 삼국사기(三國史記)에 나오는 대두산성 관련 기사 중에서 사-2)·3) 기사를 제외한 것이다.


1) 대두성(大豆城)을 수리하고 한강 이북의 민호를 이주시켰다.

2) 좌평(佐平) 해구(解仇)가 은솔(恩率) 연신(燕信)과 함께 무리를 모아 대두성(大豆城)에 거(據)하여 반(叛)하였다.

3) 대두성(大豆城)을 두곡(斗谷)으로 옮기었다.

대두산성의 위치에 대한 기왕의 설은 크게 두 부류로 나누어볼 수 있다. 먼저 차) 기사에 의거하여 위치를 비정한 경우이다. 즉, '두잉지(豆仍只)'라는 지명을 가진 연기(燕岐) 지방이 차-3) 기사에 보이는 두곡(斗谷)과 음상사하므로 대두산성으로 비정될 수 있을 것으로 본 것[①]과, 차-2) 기사에 의거하여 대두산성을 연씨의 근거지로 보고 웅진시대에 연씨가 크게 대두한 것을 염두에 두어 공주 근처로 비정한 것[②] 등이 그것이다. 다음에 사) 기사에 의거하여 위치를 비정한 경우이다. 이는 사) 기사에서 대두산성이 탕정성 보다 먼저 축조되었다고 한 것을 근거로 하여, 대두산성이 탕정성 보다는 더 북쪽에 위치했을 것으로 보고 아산지역에서 찾으려 한 것이다[③·④].

필자는 이중 후자의 견해가 타당한 것으로 보고자 하며, 그중에서도 오늘날 온양의 영인산성(靈仁山城)으로 비정한 ④의 견해가 가장 사실에 가깝다고 본다. 영인산은 해발 363.9m에 달하는 주변 최고의 산으로서 성곽의 흔적이 확인된다고 하며, 또한 그 위치가 아산만에 인접한 인주면과 영인면과 염치면의 3개 면이 만나는 곳에 있어, 당시 천안 지역에 위치한 마한 중심세력에게 이곳은 아산만으로 통할 수 있는 전략상 최고 요충지였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후 백제가 마한을 멸한 이후에 이곳에 대두산성을 축조했던 것이나[사-2 기사] 고구려에 쫓겨 웅진으로 천도한 이후 한강 이북의 민호를 이곳으로 이주시켰던 것[차-1 기사] 등은 대두산성의 이러한 전략적 위치가 고려되었을 것으로 보이는 것이다.

이제 마지막으로 299년 경에 원산성과 금현성을 수축하면서 비슷한 시기에 새로이 쌓았다는 고사부리성(古沙夫利城)의 위치를 살펴보자. 삼국사기(三國史記) 지리지(地理志)에 의하면 전주(全州) 고부군(古阜郡)의 백제 때 지명이 고사부리군(古沙夫里郡)이었다고 밝히고 있으므로, 이를 근거로 하여 고사부리성을 고부로 보는데 이제까지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 그러나 당시 백제가 고부 지역에까지 진출하여 거점 성을 쌓았다고 보기는 어려우리라 보며, 오히려 충남 및 전북의 경계지역에서 찾아보는 것이 타당하지 않을까 한다. 이런 의미에서 전북 김제군 진봉면의 '고사'라는 지명이 우선 눈에 띤다. 진봉면의 고사는 만경강과 동진강이 서해에서 합류하면서 곶(串)과 같은 지형을 형성하는 지점에 위치하고 있어, 바다와 강을 연결하는 교통 및 전략상의 요충지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곳에는 72.2m의 진봉산과 60.9m의 니성산이 있는데 동으로 만경 평야로 연결되고 삼면으로 망망대해와 연접해 있어서, 이 산들은 비록 나즈막하긴 하나 전략상 매우 중요한 요충지에 해당한다. 실제 조선시대에는 고사의 만경강 대안(對岸) 지역인 옥구 임피 지역이 고사포(古沙浦)로 불리지기도 한 것을 보면, '고사'라는 명칭이 만경강 하구 일대에서 흔히 쓰이고 있었다는 점과 만강강 하구가 일찍이 중요한 포구로 활용되고 있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지정학적 위치로 미루어 볼 때, 백제는 마한을 병탄한 후에 고사의 진봉산이나 니성산에 성을 쌓음으로써, 이를 서해바다와 만경강, 그리고 동진강을 통해 전북 지역으로 진출해 가는 거점으로 활용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할 것이다. 그렇다면 차-2) 기사에 나오는 고사부리성(古沙夫利城)을 바로 이곳에 비정해 볼 수 있지 않을까?

마한의 국읍(國邑)인 목지국(目支國)을 위시로 하여 원산성(圓山城)과 금현성(錦峴城), 대두산성(大豆山城)과 탕정성(湯井城), 그리고 고사부리성(古沙夫利城)의 위치를 이와 같이 볼 수 있다면, 291년 경에 백제에 완전 병탄된 마한의 세력 범위는, 천안,직산 일대의 목지국을 중심으로 하여 서쪽으로 아산만[대두산성,大豆山城], 동남쪽으로 소백산맥 연변[원산성(圓山城)과 금현성(金峴城)], 북으로 안성천, 그리고 남으로 금강선에까지 미쳤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러한 마한의 범위는 한백겸 이래 경기,충청,전라 지역을 포괄하는 것으로 파악되어온 마한의 통념적 범위와는 큰 차이가 있게 되어, 다시금 새로운 문제에 봉착하게 된다. 이는 마한의 실체에 접근하기 위해서 반드시 해명되어야 할 또 하나의 문제로 여기지는 바, 이에 대한 해명은 다음 기회로 미루어 두기로 한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