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39479

'새마을 전도사' 최외출, 급작스레 명예퇴직 신청
이정미 "최외출, 유령사단법인 운영 의혹"
2016-12-12 11:22:26 

새마을운동 세계화에 앞장서온 영남대 최외출(60) 교수가 돌연 명예퇴직을 신청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2일 영남대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 최측근으로 알려진 최 교수가 지난 9일 명예퇴직을 신청했다. 

영남대는 교내 규정에 따라 명퇴를 신청하면 30일 안에 인사위원회를 열어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다만 최종 승인은 법인 이사회를 통과해야 결정된다. 

2021년 8월 정년인 최 교수는 명퇴가 받아들여지면 내년 2월 28일 자로 퇴직하게 된다.

2012년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 기획조정특보를 지낸 최 교수는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초대 원장을 역임했다. 

또 박정희리더십연구원 초대 원장을 지내는 등 새마을운동과 관련해 교내외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 '새마을 전도사'라는 별칭까지 붙었다. 

최 교수는 최근 법인 측과 갈등을 빚은 노석균 전 영남대 총장이 사의를 표명하자 차기 총장 후보에 거론되기도 했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져 물망에서 멀어졌다. 

더구나 정치권 등에서 국정농단 사태 이후 새마을 세계화 관련 사업을 불투명하게 진행했다는 등 각종 의혹을 잇달아 제기하자 심적으로 상당히 고심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최 교수를 "박근혜 정권의 숨은 실세"로 규정하고 "최 교수가 글로벌새마을개발네트워크라는 유령 사단법인을 운영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결국 최 교수가 물러나기로 함에 따라 영남대 내부는 물론이고 새마을운동 세계화 등에 상당한 지원을 한 경북도 등 관련 사업에도 적지 않은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연합뉴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