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526211219004

'다이빙벨' 못 보게..당시 청와대서 표 '싹쓸이'까지
임지수 입력 2017.05.26 21:12 

[앵커]

오늘(26일)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재판이 열렸는데요. 세월호 참사 이후 상영 논란이 일었던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과 관련해, 박근혜 정부가 조직적으로 상영을 방해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사람들이 영화를 많이 보지 못하도록 표를 사 모으는가 하면, 상영을 비판하는 여론전까지 벌였다는 겁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다섯 달이 지난 2014년 9월.

강모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은 다이빙벨 상영 확산을 막기 위한 '액션 플랜'을 실행한 뒤 보고해야 한다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강 전 행정관은 다이빙벨 상영관 455석 전좌석을 모두 구매하고 영화를 깎아내리는 내용을 언론에 내보낸 뒤 김기춘 실장에게 보고해야 한다는 선임 비서관의 지시를 업무 수첩에 기록해놨습니다.

강 전 행정관은 오늘 김기춘 전 실장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은 지시는 실제 이행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 작업을 도맡은 사람이 바로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이었다는 증언도 추가로 내놨습니다.

허 행정관은 친정부 관제데모를 주관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앞선 재판에선 박근혜 정부가 다이빙벨 상영 확산을 막기 위해 어버이연합의 상영 반대 기자회견 일정을 파악하고, 보수 인터넷 매체 간부를 접촉해 반대 기사를 요청했다는 증언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