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4793411

홍익표 "사드 보고누락, 軍 사조직인 '알자회' 연관"
2017-06-01 17:08 CBS 노컷뉴스 조태임 기자 

"김영삼 정부 때 해체…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부활한 것 같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수석부의장이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추가 반입에 대한 보고 문제를 군내 사조직 '알자회'와 연결시키면서 군 개혁의 필요성을 밝혔다.  

홍 수석부의장은 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육사 34기부터 43기에 달하는 100여 명의 사람들로 이뤄진 군내 사조직인 '알자회'가 일부 특정 직위나 자리를 독점했다"고 지적했다. 

홍 수석부의장은 "알자회가 국내의 핵심보직, 특히 국방정책실장 자리를 포함한 주요 사단장직을 자기들끼리 돌리면서 이러한 일들을 처리했다는 것은 매우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군내 사조직이 군의 특수한 보직이나 인사를 독점해 왔던 것이 밝혀진다면 감찰을 통해 엄격하게 처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의장은 "지난 80년대 군사쿠데타를 감행했던 게 하나회 사건이었다"면서 "김영삼 정부 시절 해체된 것으로 생각됐는데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다시 부활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홍 부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사드 보고 누락 파문의 중심에 군내 사조직인 '알자회'와 관련이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하나회에 이어 등장한 군내 사조직 '알자회'는 생도들끼리 서로 "알고 지내자" 는 뜻으로 조직돼, 육사34기부터 43기까지 기수별로 10여명씩, 약 100여 명이 가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알자회는 김영삼 정부 들어 해체됐지만 군 내 요직인 국방부 정책기획관, 특전 사령관 자리에 '알자회' 출신들이 채워지면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알자회가 부활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앞서 지난해 12월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알자회가 살아나고 있는데 우병우와 안봉근이 다 봐주고 있다는 소리가 있다"며 알자회를 지적하기도 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