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623114342767

"제주해군기지 입항한 캐나다 함정 쓰레기 대량 배출"
입력 2017.06.23. 11:43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대책위원회 등 반발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최근 연합해상훈련 참가차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에 입항한 캐나다 해군 함정이 쓰레기를 대량 배출한 것에 대해 해군기지 반대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22일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에 입항한 캐나다 해군 함정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쓰레기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대책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지난 22일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에 입항한 캐나다 해군 함정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쓰레기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대책위원회 제공=연합뉴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 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 대책위원회는 23일 공동 논평을 통해 "누가 외국 군대의 쓰레기 하차를 허가했는가. 훈련을 핑계 삼아 제주에 쓰레기와 오물을 버리는 작태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가 캐나다 해군 위니펙함과 오타와함 입항 당일인 지난 22일 기지 주변을 감시하며 확인한 결과 입항 전부터 정화조 청소차량 4대, 5t 규모의 쓰레기 하역차량 2대, 폐유 수거차량 2대 등이 대기하고 있었다.

입항 완료 후에는 이 차들이 기지 안으로 들어가 오물과 쓰레기를 가득 싣고서 기지를 빠져나오는 모습이 확인됐다.

이들이 쓰레기 차량을 확인해보니 재활용과 일반쓰레기가 분리되지 않은 채 섞여 있었고 쓰레기를 살펴보니 외국어로 쓰인 박스와 휴지, 페트병 등이 있어서 한눈에 캐나다 군대의 쓰레기로 짐작됐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관할 관청인 서귀포시청은 캐나다군이 입항한다는 사실조차 몰랐다. 쓰레기 대란인 제주에 정체불명의 생활쓰레기가 대량으로 반출됐다"며 "한국 해군은 이런 사실을 알고도 자국의 환경을 지키기보다는 외국군에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제주해군기지에 입항한 캐나다 위니펙함과 오타와함. [해군 제주기지전대 제공=연합뉴스]
제주해군기지에 입항한 캐나다 위니펙함과 오타와함. [해군 제주기지전대 제공=연합뉴스]

이에 대해 해군 관계자는 "캐나다 해군이 에이전트를 통해 도내 쓰레기 처리업체와 계약해서 처리하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도 구체적인 내용을 모른다"며 "우리나라 해군도 외국에 나가면 같은 방식으로 쓰레기를 처리한다"고 밝혔다.

한국 해군과 6·25전쟁 참전국인 캐나다 해군은 23∼25일 제주 인근 해역에서 연합 해상훈련을 한다. 애초 함께 훈련하기로 했던 미국 이지스구축함 듀이함은 지난 20일 오전 제주해군기지에 입항했다가 장비 이상을 이유로 돌연 훈련 참가를 취소, 당일 오후 6시께 출항했다.

atoz@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