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922120849783

[단독]추선희 "죽전휴게소서 수백만원씩 약 10회 국정원 돈 받아"
박사라 입력 2017.09.22. 12:08 수정 2017.09.22. 14:34 

"어르신들 돕고 싶다며 접근" 주장
"200만~300만원 담긴 봉투 건네"
檢, "액수 더 많아. 집회 관련 추가 수수"
국정원 수사 가속도, 관련자 계속 소환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중앙포토]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중앙포토]

“2010~2011년 (경부고속도로) 죽전 휴게소에서 중소기업을 운영한다는 40대 남성을 10회가량 만나 한 번에 200만~300만원씩 후원금을 받았다.”

21일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진재선)에 피의자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국가정보원의 자금 지원을 받은 경위를 이렇게 설명했다. 추 총장은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받고 각종 집회를 주도한 혐의(국정원법 위반)를 받고 있다.

추 총장이 운영하는 강남의 한 해장국집을 검찰이 압수수색한 20일, 현장에서 만난 추 총장은 “당시에는 돈을 건넨 사람이 국정원 직원인지 몰랐다. 댓글 공작에 참여해 달라는 주문 등은 없었고 어른들(어버인연합 회원들)을 돕고 싶다고만 했다”고 말했다. 40대 남성은 "지방에서 중소기업을 하는데 서울 어디에 바이어를 만나러 간다. 중간쯤인 죽전휴게소에서 만나자"고 제안해 왔다는 게 추 총장의 주장이다.

그러나 추 총장은 어버이연합이 국정원 댓글 공작에 참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어버이연합 회원은 나이가 대부분 70~80대여서 컴퓨터를 이용할 줄 아는 사람이 거의 없는데 댓글부대의 핵심이라고 몰아가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소리다”고 반박했다.

추 총장이 검찰조사 과정에서 진술한 바에 따르면 국정원 관계자로부터 죽전휴게소에서 넘겨받은 돈의 총액은 3000만원 안팎이다. 그러나 검찰은 어버이연합이 국정원에서 받은 돈이 이보다 훨씬 더 많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다달이 받은 지원금 말고도 시위를 개최할 때마다 추가로 돈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 현수막ㆍ피켓 등도 국정원 돈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추 총장은 “받은 돈은 회장에게 보고를 했고 어버이연합 운영비로 사용했다. 집회 개최와 관련해 강모라고 소개하는 국정원 직원으로부터 이런저런 제안을 받은 적은 있지만 거절했다. 어버이연합은 자체적인 판단에 따라 움직인 순수민간단체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끔 죽전휴게소에서 만난 남성이 서류를 내밀어 사인을 한 적이 있다”며 돈을 받고 영수증을 써줬다는 취지로 말했다. 하지만 검찰은 그 서류들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죽전휴게소. 추선희씨는 이곳에서 국정원 직원을 만났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죽전휴게소. 추선희씨는 이곳에서 국정원 직원을 만났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정치 개입에 대한 검찰 수사에는 속도가 붙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과 관련해 내주 중 박 시장 측을 불러 피해자로 조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수감 중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불러 조사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 댓글부대 활동과 박 시장 비방 활동 등은 별개 사안이다. 원 전 원장에 대한 소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정원 댓글활동 책임자였던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도 추가 소환 대상이다. 민 전 단장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위증 혐의 등으로 지난 18일 구속된 상태다.

검찰 22일 오후 추 총장을 다시 불러 국정원의 자금 지원을 받은 경위와 국정원의 요구로 관제 시위를 벌였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이날 오전에는 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 합성사진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정원 직원 2명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열렸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