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228220408944?s=tv_news


전 하청업체 대표·경리팀장..다스 전담팀, 관계자 줄소환

이호진 입력 2017.12.28 22:04 수정 2017.12.28 22:24 


[앵커]


다스 문제입니다. 여전히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내용들이죠. 오늘(28일) 저희들이 전해드린 내용은 이명박 전 대통령 일가에게, 아들을 포함해서입니다. 회사를 뺏겼다고 주장하는 전직 하청업체 대표를 검찰이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는 사실입니다. 오늘은 지난 26일 JTBC에 나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제 주인이라고 밝혔던 다스 전 경리팀장 채동영 씨도 검찰 조사를 받고 있죠. 그래서 이 문제를 중심으로 해서 이호진 기자가 취재를 하고 있는데 잠깐 한 걸음 더 들어가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전직 하청업체 대표, 그 하청업체를 이명박 전 대통령 일가에게 빼앗겼다고 주장하는 사람, 어떤 사람인가요?


[기자]


다스에서 일부 생산 라인을 하청받아서 운영했던 창윤산업 전 대표 한모 씨입니다. 내부 하청업체인데요.


원래는 다스 측에서 특정 라인의 A/S공장을 맡아서 운영해달라는 요청을 받아 나와서 업체를 만들어 운영했었는데요.


얼마 뒤 다스 측에서 말을 바꿔 해당 업체를 다시 넘기라고 해서 결국 넘겼는데 이 업체가 바로 지금의 에스엠이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에스엠은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최대주주로 있고, 이 전 대통령 매제 김진 전 다스 부사장이 대표입니다. 한 씨의 말 들어보시죠.


[한모 씨/전 창윤산업 대표 : 창윤산업은 다스에서 설립하는 신설 법인 회사(에스엠)에 천북 공장 사업권을 양도 양수하고 직원들, 에스엠으로 넘어가고 한○○ 씨는 에스엠 부사장으로 가고 그걸 쓰래요. 그걸 다 썼어.]


[앵커]


이시형 씨가 최대주주로 있는 에스엠은 최근 다스 협력업체들을 인수하고 있지 않습니까?


[기자]


네, 맞습니다. 그래서 한 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승계 과정에 자신이 이용된 것이 아니냐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김진 에스엠 대표는 얼마 전 일요신문에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한 바 있습니다.


[앵커]


검찰이 한 씨에 대해 물은 건 에스엠과 관련된 부분인가요?


[기자]


그것 말고 다른 부분도 물어본 것 같습니다.


저희 취재진이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온 한 씨와 통화를 했습니다.


조사 내용을 다 듣지는 못했지만 한 씨가 오랜 기간 다스에서 일하며 적지 않은 인맥을 쌓았고 내부 사정에 밝은 만큼 다스 전현직 관계자들에 대한 내용을 검찰이 물었다고 했습니다.


[앵커]


오늘은 다스 전 경리팀장 채동영 씨가 조사를 받고 있죠. 저희들과도 이 자리에서 인터뷰 한 바가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조사를 받으러 들어가면서 "MB가 실소유주가 아니면 할 수 없는 말을 했다"고 했죠. 이게 무슨 얘기입니까?


[기자]


네, 저희 취재진과 인터뷰를 할 때 했던 이야기와 연관이 된 것 같은데요. 한 번 들어보시죠.


[채동영/전 다스 경리팀장 : 이동형 씨가 주로 얘기하는 편이었고, 이 전 대통령은 주로 듣는 입장이었고, 횡령 사건 나오고, 좀 그럴 거 아니에요. MB 입장에서도. 한 마디는 기억이 나요. MB가 '야, 그럼 네가 가서 좀 해봐, 잘해봐' 이런 식으로 얘기한 거거든요.]


당시는 다스 비자금 의혹이 불거진 직후였는데요.


다스와 아무 상관이 없다던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최대주주이자 회장인 이상은 회장 아들 이동형 씨에게 120억 비자금 문제를 다스에 들어가서 해결해보라고 했다는 건데요.


아무리 가족 간의 일이라지만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 내용입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