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8202511015?s=tv_news#none


국정교과서, 청와대가 '진두지휘'..보수단체도 동원

정준희 입력 2018.03.28 20:25 


[뉴스데스크] ◀ 앵커 ▶


박근혜 정부 당시 다수의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강행됐다가 박 전 대통령의 탄핵과 함께 폐기됐던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


이게 처음부터 끝까지 청와대 작품이었고, 교육부는 들러리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 결과 밝혀졌습니다.


정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박근혜/전 대통령(2015년 11월)] "바르게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교과서를 국정화해 내용을 고치겠다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의지는 명확했습니다.


본래 '검정 강화'와 '국정 전환' 2가지 안을 검토하던 교육부는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의 '종용'에 국정화로 돌아섰고, 비밀 TF까지 만들어 물밑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유은혜/의원(2015년 10월)] "(비밀 TF가) 대언론 홍보활동을 하고 필요한 국정화 찬성의 논리를 제공하는…"


2015년 10월 12일 국정화 방침이 공식화되자 여론 조작 작업도 본격화됩니다.


몸싸움으로 아수라장이 된 전국역사학대회장.


국정화 반대 성명 발표가 예상되자 청와대가 보수단체 회원들을 대거 동원한 겁니다.


당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국정화 옹호 발언자료를 제공했고, 민간단체의 성명서와 각종 기고문도 배후 지원했습니다.


[구재태/전 재향경우회장(2015년 11월)] "이 교과서는 반드시 우리 힘으로 국정 교과서로 만들어야 합니다!"


"(국정 교과서) 거부한다! 거부한다!"


시민사회와 학계, 국민 전반의 압도적 반대 여론에도 청와대는 아랑곳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국정 교과서 반대한 학자들을 연구 지원대상에서 배제해 버렸습니다.


[고석규/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장] "(교육부는) 청와대와 여당에 대해 최소한의 문제 제기조차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많은 위법, 부당행위를 기획하고 실천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44억 원을 들여 1년 만에 탄생한 국정 교과서.


결국 1천 개 가까운 오류가 드러났고 전국 5천500여 개 중·고교 가운데 한 곳도 채택하지 않았습니다.


조사위원회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이병기 전 비서실장,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 그리고 전·현직 교육부 공무원 등 25명에 대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MBC뉴스 정준희입니다.


정준희 기자 (rosinante@imbc.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