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8202512016?s=tv_news#none


"넣어라, 빼라" 내용도 직접 관여..집필진마저 반발

조국현 입력 2018.03.28 20:25 


[뉴스데스크] ◀ 앵커 ▶


당시 국민들 걱정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독재를 미화하는 교과서가 나오게 되는 것 아니냐 이런 거였는데요.


당시 청와대와 교육부가 구체적인 문장까지 넣어라, 빼라 집요하게 관여했던 거로 드러났습니다.


조국현 기자가 이어서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고등학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270쪽.


새마을운동에 대해 "유신체제 유지에 이용되었다는 비판을 받기도 하였다"는 문장 외에는 새마을운동의 성과만 기술돼 있습니다.


"새마을운동 서술 시 성과와 한계를 서술하라"는 기존 교과서 편찬 기준에 대해 청와대가 "'한계'를 빼고, '의의'로 바꾸라"는 지시를 한 뒤 달라진 내용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새마을운동을 선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치적으로 보는 만큼 청와대가 새마을운동에 대해 긍정적으로 기술하라고 지시한 겁니다.


[김정인/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 "청와대에서 편찬기준뿐 아니라 편찬심의회의운영과 구성에 대해서도 개입했고요. 주로 현대사와 관련해 내용에 대해 수정을 요구했습니다."


청와대는 이외에도 "동학농민운동 관련 내용을 삭제하라", "남북 평화 모색 활동 관련 내용을 없애라" 등 편찬 기준 중 21가지를 수정하라고 요구했고 18가지가 받아들여져 교과서에 반영됐습니다.


교육부는 한 술 더 떠 이 같은 청와대 지침을 과잉충성으로 받들었습니다.


"6·25전쟁의 영향 속에서 북쪽의 전체주의 독재와는 근본적 차이가 있지만 남쪽에서도 이승만 대통령의 장기집권이 이뤄졌다"는 대목은 삭제할 것을 국사편찬위원회에 권고했고, "박정희 정부는 유신적 '개혁'을 단행해 '새로운' 헌법을 제정하겠다고 선언했다"는 내용은 추가하라고 요구한 겁니다.


이런 권고를 김정배 편찬위원장은 집필진과 협의도 하지 않은 채 받아들였고, 이에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직접 뽑다시피한 집필진이 크게 반발하는 자중지란까지 빚어졌습니다.


MBC뉴스 조국현입니다.


조국현 기자 (jojo@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