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682633&PAGE_CD=N0120

민주당 자체 조사 했지만....지역위원장들 "들은 바 없다"
<오마이뉴스>에 공식 협조 요청..."영남 지역위원장들 '명예훼손'이라며 분노"
12.01.10 23:21 ㅣ최종 업데이트 12.01.11 00:28  이주연 (ld84)

▲ 민주통합당 최고위원회의(자료사진) ⓒ 남소연

민주통합당이 전대 후보자의 '돈 봉투 살포 의혹'에 대해 자체 진상조사단을 꾸려 지역위원장들을 대상으로 조사에 돌입했지만 별다른 성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  진상조사단이 접촉한 지역위원장들은 모두 "관여한 바도 없고 들은 바도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10일 최고위원 간담회를 연 민주당은 1.15 전당 대회 이후까지라도 조사를 계속 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유정 대변인은 "끝까지 철저히 규명하겠다는 것이 오늘 간담회에 모인 분들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돈 봉투 살포 의혹을 최초로 보도한 <오마이뉴스>에 공식 협조 요청을 했다. 김 대변인은 "보도된 바에 따르면 제보자가 정당 문화 혁신을 위해서 (제보) 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이걸 보도한 언론사도 협조하길 바란다"며 "취재원에 대해서 증거라도 얘기를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하루 전인 9일 파견 된 조사단은 경남도당, 대구·경북·울산·부산시당 5개 지역의 68개 지역구 가운데 (위원장 공석 등을 제외한 59명 중) 25명의 지역위원장과 면담을 진행했고, 나머지 지역위원장은 전화 통화를 통해 조사를 시행했다.
 
이에 민주당은 일단, 면담을 하지 않은 지역위원장과 추가로 면담을 진행하는 등의 방식을 통해 조사를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중앙당에 부정선거 신고 센터를 설립하고, 조사단도 국장단을 중심으로 보강할 계획이다. 이 같은 조사 결과, 증거나 실명이 나오면 검찰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언론 보도에는) 영남 지역을 지칭한 것 외에 어떤 실체도 거론한 게 없다"며 "실명이 얘기된 한나라당과는 본질적으로 다른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 대변인은 "'지역에서 한참 뛰며 지지도 상승하고 있는 상황인데 (기사에서) 영남 지역을 지칭해, 다들 명예훼손으로 (소송을) 걸겠다'며 분노하고 있다"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실제, 최고위원 간담회에서는 "오마이뉴스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해야 한다", "언론사에 놀아나서는 안 된다"는 강경한 목소리도 튀어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증명하는 것은 좋은데 판을 키울 필요는 없다"며 '돈 봉투' 이슈가 확대되는 것을 경계하는 분위기도 이어졌다고 알려졌다.
 
이 같은 강경론 속에 '철저한 진상 규명'을 강조한 민주당의 자체조사가 '용두사미'로 끝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민주당이 '돈 봉투' 사건에 대해 어떤 결론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