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921195817009?s=tvnews


별 보며 회담 한 번 더 할 뻔..北 "하루 더" 제안

박소희 입력 2018.09.21 19:58 수정 2018.09.21 20:00 


[뉴스데스크]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은 평양에서 기념식수를 했는데, 표지석의 방문 기간이 예정돼있던 20일까지가 아니라 하루 더 긴 21일까지로 잘못 새겨져 있었죠.


실수라고 했는데, 일부에서는 하루 더 머무는 3박 4일 일정이었던 게 아니냐 이런 관측도 있었습니다.


실제로 북측이 문 대통령에게 하루 더 머물고 가라고 제안했던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박소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기다리고 기다렸다는 김정은 위원장은 손님을 하루 더 붙잡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백두산에서 내려와 송별 오찬이 열린 삼지연 초대소에서 북측은 문 대통령이 이곳에서 하루 더 머물면 어떻겠냐는 제안을 했다고 청와대가 전했습니다.


2백 명 넘는 수행단 일행이 머물 수 있을 정도의 공간까지 미리 준비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이번 일요일 유엔총회 때문에 미국으로 출발해야 하는 일정이 있어 북측의 제안을 받아들이진 못했습니다.


'하룻밤 더 계시다 가세요'라는 깜짝 제안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 2007년 방북한 노무현 대통령에게도 김정일 위원장이 즉석에서 하루 연장을 제안한 적이 있습니다.


[김정이/북한 국방위원장 (2007년 10월 3일)] "하루 일정을 늦추는 것으로 제안합니다. 대통령이 결심 못 하십니까, 대통령이 결심하시면 되는데…"


한편, 문 대통령이 관람했던 '빛나는 조국' 공연은 체제 선전 성격이 짙었던 원래 내용을 대폭 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연을 함께 본 북한의 고위관계자는 "지난 9.9절 때 본 공연과 70%가 바뀌어 있었다. 짧은 시간 안에 어떻게 이렇게 바뀌었는지 신기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C뉴스 박소희입니다.


박소희 기자 (so2@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