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30215145473?s=tv_news


[팩트체크K] "日 정부, 한국 여행 경보 발령?"..따져보니

옥유정 입력 2019.07.30 21:51 수정 2019.07.30 22:06 


[앵커]


최근 한일 관계를 두고 인터넷이나 SNS에선 반한, 반일 감정을 과도하게 부추기는 가짜 뉴스들이 급속히 퍼지고 있습니다.


팩트체크팀 옥유정 기자와 하나씩 따져보겠습니다.


옥 기자, 먼저 따져볼 내용이, 일본 정부가 한국여행을 자제하라고 했다는 주장이 떠돌고 있다고요?


[기자]


네, 일본 외무성이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 등급을 올렸다는 주장이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어제(29일) 저녁부터 빠르게 확산됐습니다.


내용을 살펴보면,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로 보이는데요,


우리나라 지도가 전체적으로 노란색, 레벨 1이고, 화면상으론 잘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만, 서울 수도권과 부산 지역은 레벨 2로 더 짙은 노란색으로 표시됐습니다.


레벨1은 충분히 주의하라는 뜻이고, 레벨2는 불필요한 여행은 자제하라는 뜻인데, 외무성이 최근에 이런 조치를 했다고 돼 있습니다.


[앵커]


저게 정말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에서 했다면 이미 뉴스로 크게 확산됐을 거고, 우리가 아마 톱뉴스로 다뤘을 수도 있을 수 있고, 어떻게 된 겁니까?


[기자]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오른쪽이 오늘(30일) 저희가 확인한 실제 외무성 홈페이진데요,


전체가 흰색으로 되어있죠?


여행 경보 등급 자체가 없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앵커]


네. 그리고 일본 외무성의 주장을 또 옮겨서 다른 이야기들이 퍼지고 있다고요?


[기자]


지금 한국 여행은 위험한 일이다,


이런 글들이 상당수 확인이 됐는데요,


그 근거가 또 '일본 외무성이 한국 여행에 대한 주의 환기를 발표했다'는 주장이었습니다.


[앵커]


'주의 환기'를 요구했다면, 뭔가 일종의 경고를 했다.


이런 내용이 있을 것 같기도 하고요.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일본 외무성은 '주의 환기'라는 이름으로 여행 안전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외무성 홈페이지를 보면, 지난주 일본 영사관 앞 시위를 주의하라는 공지가 있긴 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공지는 4월 강원 산불 때도, 3.1운동 100주년 때도 있었습니다.


[앵커]


예. 그러니까 한일관계와 무관한 여행객의 안전 정보일 수도 있는데 이것을 가지고 한일관계를 악화시키는 주장으로 이용 된 거군요?


[기자]


네, 심지어 외무성이 한국 여행에 대한 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는 일본 언론도 있었는데요,


인터넷에는 외무성이 실제로 검토를 하고 있다는 주장도 있어서 일본대사관 측에 직접 확인을 해봤더니,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 민간 교류는 계속하겠다는 게 일본 정부의 방침이다 이런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앵커]


네. 마지막으로 '불매 운동을 한 사람을 일본에 신고하자, 그러면 일본 입국이 안된다' 이런 주장도 있다고요?


[기자]


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방해하려는 주장으로 해석되는데요,


이렇게 일본 외무성 신고 사이트를 공유하면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한 사람을 발견하면 여기다 신고를 해라, 그러면 일본 입국이 금지된다.


그리고 실제로 연예인들을 신고했다는 주장이 극우 성향 사이트를 중심으로 확산이 되는데, 일본대사관에 확인해보니까, 불매 운동에 참여했다고 해서 입국 금지가 될 수는 없다, 조금 황당하다는 반응이었습니다.


[앵커]


네. 알겠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팩트체크팀 옥유정 기자였습니다.


※취재 지원: 팩트체크 인턴기자 오주현 jhoh0807@naver.com


옥유정 기자 (okay@kbs.co.kr)

Posted by civ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