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013090252818


미 교사들 "2차대전 일본군 만행 학생들에게 가르칠 것"

차미례 입력 2019.10.13. 09:02 


12일 731부대와 성노예 악행 관해

센프란시스코 평교사단체 세미나에서


【난징(중국)= AP/뉴시스】 지난 9월 18일 난징에서 열린 난징대학살 71주기 기록사진 전시회에서 한 관람객이 전쟁후의 도쿄 일본군 전범 재판에 관한 사진을 들여다 보고 있다.  이 전시회는 2020년 3월까지 계속된다.

【난징(중국)= AP/뉴시스】 지난 9월 18일 난징에서 열린 난징대학살 71주기 기록사진 전시회에서 한 관람객이 전쟁후의 도쿄 일본군 전범 재판에 관한 사진을 들여다 보고 있다. 이 전시회는 2020년 3월까지 계속된다.


【샌프란시스코= 신화/뉴시스】차미례 기자 = 미국 전역에서 모여든 수많은 고교 교사들이 12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에서 2개의 세미나에 참석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저지른 악행과 731부대의 생체실험등 끔찍한 전쟁범죄를 학생들에게 가르쳐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비영리 시민단체인 "중일전쟁의 진실보존연맹" (APTSJW) 은 이번 세미나가 사회정의를 위한 교육재단(ESJF)의 주관으로 열리게 되었으며, 주제는 일본군 731부대의 만행과 위안부여성에 대한 만행 등 두가지라고 밝혔다.


731부대에 관한 세미나는 중국 북부에서 일본군 생화학 전문 부대가 수천 명의 중국인들에 대한 끔찍한 생체실험을 실시한 데 관한 것이다. 중국에서는 이 당시 일본군의 생화학 무기로 30만명 이상의 국민이 처참하게 살해당했다.


일본군 731부대는 2차 세계대전이 끝날 때까지 아시아에 무려 26개의 죽음의 공장을 설립해 운영했다고 ESJF 회원 낸시 리는 말하고 있다. 그는 "일본군은 사람을 죽이는 변종 균들을 개발해냈다. 그런 다음 그것을 퍼뜨려서, 어떻게 가장 효과적으로 사람들을 학살할 수 있는지를 연구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나치의 유럽에서의 학살은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지만, 아시아에서 일본이 저지른 끔찍한 만행에 대해서는 정보가 별로 없고 많은 사람들이 알지도 못한다고 그는 말했다.


다른 한 가지는 일본군이 수십 만 명의 아시아 여성들을 성적으로 착취하고 성노예로 삼았던 사건으로, 나중에 "위안부"문제로 불리고 있는 이 사건에 관한 세미나이다.


이 두 행사는 모두 제 19차 사회정의교육을 위한 연례회의 행사로 열렸으며 ESJF는 교사들을 위한 자료집도 미리 만들어 배포했다. 그렇게 해서 교사들이 아시아에도 아우슈비츠에 버금가는 아시아판 죽음의 수용소가 수십년 전에 있었다는 것과 일본의 전범 행위에 대해 학생들에게 가르칠 수 있게 할 계획라는 것이다.


이 날 731부대에 관한 주제발표는 샌프란시스코에 본부를 둔 교사위원회 소속으로 이번 행사를 주최한 대니얼 디브로가 맡았다. 그는 중국 북동부에서 2차 대전 당시 일본군 731부대가 자행한 생체실험과 생화학무기 실험시설에 관해 학생들을 교육하는 방법에 대해 자세한 연구내용을 밝혔다.


그는 세미나를 마친 뒤 종합보고를 겸한 기자회견에서 고교생 등 나이가 든 학생들을 대상으로 아시아에서의 홀로코스트인 일본군의 잔학행위를 나치 독일의 유럽에서의 대학살과 비교해서 탐구하도록 시키는 등 구체적 방안을 교사들에게 제시했다고 말했다.


같은 날 두 번째로 열린 위안부 문제 세미나에서도 ESJF는 일본 제국주의 군대가 수십만 명의 아시아 여성들을 성노예로 희생시키면서 전쟁이 끝날 때까지 성적 착취와 폭행, 살인을 일삼았던 사실을 분명하게 밝히고 가르친다는 원칙을 재삼 강조했다.


여기에 참석한 수많은 교사들은 "이런 일본군대의 악행들이 일본에 의해 은폐되고 거짓 주장이 난무하기 때문에, 우리 청소년들과 다음 세대를 위해서라도 이 중요한 정보와 역사적 사실들을 반드시 가르치고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cmr@newsis.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