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대 단체만 쏙 뺀 창녕함안보협의회
침수 주민대책위 "보상 앞둔 주민 위주로 구성" 지적
데스크승인 2012.03.12  정봉화 기자 | bong@idomin.com  
낙동강 보 인근 농지의 침수문제를 진단하기 위해 수자원공사가 만든 창녕함안보 지역발전협의회에 대해 "회원 구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문제에 실질적 대책을 촉구해온 당사자들은 빠진 채, 보상절차만 남겨둔 주민 위주로 회원 구성이 됐다는 것이 주민피해대책위 측 입장이었다.

이와 관련해 한국수자원공사는 창녕함안보 일대 지하수위 상승에 따른 피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창녕함안보 지역발전협의회'를 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수공은 지난 9일 오전 창녕군 창녕함안보 사업소에서 제1차 협의회를 열고, 보 설치에 따른 지하수위 상승으로 주변 농경지 침수 피해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협의회는 경남도와 창녕·함안·의령군 공무원 5명과 수공 관계자 3명, 한국농어촌공사 3명, 자치단체 추천을 받은 주민 대표 5명 등 모두 16명으로 구성됐다.

수공은 "매달 한 차례 회의를 열고, 실제적인 자료와 정보를 공유해 합리적인 지하수 영향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현기 함안보 주민피해대책위 집행위원장은 "농경지 침수 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촉구해 온 군의원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뺀 채 농지리모델링으로 보상 절차만 남겨둔 주민들을 참여시켰다"고 지적했다.

조 위원장은 "국토해양부가 최근 창녕함안보 세굴·누수 발생으로 보 안전에 대한 의혹이 확산하자 민간합동특별점검반을 꾸리면서 4대 강 사업 찬성인물로만 구성한 것과 다를 바 없다"며 "협의회에서 얼마나 실효성 있는 대책이 나올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