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포착 친박계 의원들 대기업 VVIP룸서 비밀회동 내막
D 사 사장이 유 의원을 몰래 초대한 까닭은?
[1075호] 2012년 12월 17일 (월) 02:21:48  김포그니 기자  patronus@ilyo.co.kr
▲ 대기업 D 사 대표와 친박계 유력인사들 간 비밀회동 장소로 알려진 M 카페 전경. 아래 사진은 카페 내부. 우태윤 기자 wdosa@ilyo.co.kr 

박근혜 대선후보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유정복 새누리당 의원 등이 최근 유명 대기업 D 사 대표와 비밀 회담을 가진 정황이 드러나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10~11월 유정복 의원 등 친박계 최측근 인사들이 D 사 대표의 주관으로 D 사의 전직 임원들만 이용할 수 있는 VVIP룸에서 두 차례 비밀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어떤 목적에서 만났는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확인된 바 없다. 그러나 유력 대선후보의 최측근 인사가 ‘몸을 사려야 할’ 시점에 일반인은 드나들 수 없는 은밀한 장소에서 유명 대기업 대표와 여러 차례 만남을 가졌다는 것은 세간의 관심을 사기에 충분하다. D 사 측이 친박계 측근 인사한테만 자사의 VVIP룸을 공개한 이유는 무엇일까. <일요신문>이 문제의 D 사 VVIP 룸의 정체를 파헤쳐봤다.

주한 E.U 대표부 등 대사관들이 밀집돼있는 서울 광화문 신문로 부촌 근처에 위치한 M 카페. 이곳은 지난 10~11월경 박근혜 대선후보 최측근 유정복 의원 등 몇몇 친박 인사들이 두 차례에 걸쳐 은밀히 이곳을 다녀갔다는 소문이 돌면서 기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두 개층으로 이뤄진 M 카페는 그동안 고급 음식점으로 알려져 왔다. 기존의 카페와는 다르게 일요일은 운영하지 않고 평일에도 오후 2~5시 사이에 문을 닫는다. 카페지만 밤에는 고급 와인바로도 변신해 유명 와인애호가들이 즐겨 찾는 곳이라고 한다.

1층은 작은 홀과 룸 5~6개로 구성돼 있다. 손님은 오직 예약을 통해서만 받고 룸 위주로 운영해 철저히 고객 ‘프라이버시’를 지켜주고 있다. 또한 국무총리실 전담 요리사 출신이 주방장으로 상주하고 있으며 서비스도 호텔식을 고수하고 있다. 서빙하는 직원도 아르바이트생 한두 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계열사 직원들로 이뤄져 있다고 한다.

여기까지는 여타 고급 카페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런데 ‘이상한’ 점이 있었다. 바로 한 건물을 소속이 다른 2명의 직원이 관리하고 있다는 것이다.

M 카페 측 관계자에 따르면 카페 1층은 D 사의 한 계열사가, 2층은 D 사 본사가 직접 관리하고 있다. 같은 건물이지만 층마다 관리자가 다르고 소속도 다른 것이다. 지난 한 달간 M 카페를 7차례 방문했지만 2층은 항상 불이 꺼져 있었고, 자물쇠로 굳게 잠가 일반인의 출입을 원천봉쇄하고 있었다. D 사는 사용하지도 않는 2층을 관리하는 전담팀을 왜 따로 둔 것일까. 그리고 손님을 최대한 많이 받아야 할 카페가 전망 좋은 2층을 일반인들에게 개방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M 카페 관계자는 “2층은 사무실이다. D 사 전직 임원과 현직 사장만 사용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다”고 말했다. ‘2층을 보고 싶다’는 기자의 요청엔 “2층은 D 사 본사에서 따로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취재 결과 2004년부터 D 사의 전직 임원들 모임 회원들만 2층을 사용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듯 D 사 측 본사에서 별도의 팀을 두고 특별 관리를 할 만큼 일반인들의 출입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는 룸을 친박인사인 유정복 의원 등이 대선 기간 중에 이용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유 의원 등 친박계 최측근 인사들은 소문대로 정말 이곳을 방문했을까. M 카페의 한 관계자는 “유 의원이 이곳(2층)을 방문한 걸로 안다”면서 “한두 번 정도 (친박) 모임이 있었다”라고 조심스럽게 대답했다. 회원이 아닌 유 의원 등이 출입이 가능했던 부분에 대해선 “D 사 사장님이 직접 게스트로 초청했었다”고 설명했다.

D 사 대표는 무슨 이유로 유 의원을 비롯한 친박 의원들을 은밀한 장소에서 만난 것일까. 대선을 앞둔 민감한 시점에 기업인과 유력정치인의 비밀회동은 충분히 의혹을 살 수 있는 사안이다. 이에 대한 유 의원의 설명을 듣기 위해 4차례나 통화를 시도하고 문자까지 보냈지만 유 의원은 끝내 아무런 답이 없었다.

D 사의 2층 VVIP룸 관리자는 “전자키를 내가 갖고 있기 때문에 사장이라 하더라도 나를 통하지 않고는 2층을 이용할 수 없다”며 D 사 사장의 출입을 부인했다. 하지만 취재결과 전자키를 갖고 있는 사람은 또 있었다. 본사 관리자를 통하지 않고도 2층에 출입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 것이다.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대선기간 동안 특정 기업에서 (특정 후보 측근에게) 편의제공을 했다는 것은 선거법 위반이 될 수도 있고, 정치적인 유착으로 비칠 수도 있다”면서 “구체적인 정황이 밝혀지면 당에서 논평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포그니 기자 patronus@ilyo.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