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지지하더니 너도나도 비판…"모두가 달라졌어요!"
[변상욱의 기자수첩]  2013-03-29 11:33 | CBS 변상욱 대기자 

테마가 있는 고품격 뉴스, 세상을 더 크고 여유로운 시선으로 들여다보는 CBS <김현정의 뉴스쇼> '기자수첩 시즌2'에서는 정의롭지 못한 것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을 담았다. [편집자 주]

최근 언론에 4대강 사업에 따른 피해와 후유증에 관련된 보도들이 잇따르고 있다. 4대강조사위원회와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원회는 한강 4대강사업 구간인 남한강 바닥에 재첩조개가 무더기로 폐사했다고 보고했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금강 본류로 연결되는 지천하류 현장을 조사해 농경지와 보호블럭들이 군데군데 무너지고 침식도 많이 진행됐다고 보고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대규모 녹조가 발생하고, 물고기가 떼로 죽고 있다는 분석이다. 

낙동강은 보와 둔치에서 균열과 침식 등이 발생해 현재 보수공사가 한창이며 낙동강의 8개보가 비슷한 위기를 겪고 있다고 지역 연론(매일신문)이 현장 조사 결과를 전했다.

◇ 4대강, 모두가 달라졌어요 

정부 각 기관의 태도도 이전과는 확실히 다르다. 감사원은 2011년에는 문제없는 사업이라 하더니 이명박 정부가 끝날 무렵에 이르러 설계가 부적합하고 수질악화가 우려된다고 야단 쳤다. 국회도 여야가 목소리를 모아 감사원이 제대로 조사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하겠다고 나섰으니 감사원 감사는 소신껏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차 4대강 공사 밀약 의혹을 조사해 과징금을 부과 한 데 이어 4대강 2차 턴키공사 밀약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 환경부 장관은 '4대강 사업으로 인한 수질오염 문제를 객관적으로 재평가 하겠다'고 선언했다. 국토교통부 장관도 '4대강 사업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필요 시 보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언론도 달라졌다. 조선일보는 2013년 1월 9일 지면을 대폭 할애해 감사원 4대강 사업 감사 결과를 전했다. 그러면서 '4대강 강물 흐름이 예전에 비해 정체됐기 때문에 보의 수문을 열어 물을 흘려보내지 않는 한 4대강 수질 문제를 단기간에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감사원이 4대강 사업을 주도한 공직자들을 징계하라고 요구할 가능성이 커 정치 쟁점화 할 것"이라 전망했다. 


<동아일보>도 비판적 보도를 내놓기 시작했다. <동아일보>는 2월 1일 자로 낙동강 르포 기사를 실었다. '낙동강을 파헤친 것은 물 부족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홍수를 막기 위해서도 아니라는 이야기인데 그렇다면 이 강은 도대체 무슨 이유로 파헤친 것일까'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전에 <동아일보>는 '4대강 사업으로 홍수피해 예방효과 탁월', '상습 침수지 멀쩡, 오랜만에 발 뻗고 잤다', '죽는 江살리는 걸 발목잡기가 환경운동인가', '절차 타당한 4대강 사업 훼방 지겹지도 않나' ... 이랬었다. 

지상파 방송도 요즘은 4대강 사업의 피해를 꾸준히 보도하고 있지만 예전엔 달랐다. 2010년 8월에는 'MBC PD수첩' 4대강편이 사장의 지시로 결방되는 일도 있었다. 같은 해 12월에는 'KBS 추적60분' 4대강편이 역시 상부의 지시로 결방됐다. 항의하는 제작진은 징계 당했다. 

2011년을 보내며 한국기자협회와 전국언론노조, 한국PD연합회가 선정한 '언론에서 무시당한 뉴스 10'에서 4대강 부실공사가 2위로 뽑혔다. 모두 무시당한 건 아니다. 비판적인 내용만 무시당했고 홍보 프로그램은 잘 나갔다. 

KBS는 4대강 통수식을 생중계하고 특집 프로그램을 만들기도 했다. 4대강의 문제점을 파헤친 프로그램을 방송 못하게 한다고 제작진이 항의하자 징계도 했다. 

2011년 4대강 사업과 관련된 정부기관들은 4대강 사업을 비판적으로 취재 보도한 경향신문, 한겨레신문을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32건의 조정신청을 내며 비판여론을 잠재우려 했다. 4대강의 진실은 이렇게 5년 동안 가리워져 온 셈이다. 

◇ 객관성은 구경꾼의 몫이다

4대강 사업은 기획하는 단계부터 찬반양론이 팽배했던 사업이다. 그렇다면 타당성과 실효성에 대해 언론이 비판적으로 검증에 나서는 게 마땅했다. 대규모 국책사업의 타당성을 언론이 검증해 내기가 쉽지 않지만 적어도 양쪽의 정보를 공히 전달하는 수준은 되었어야 한다. 

지난 과오를 반성한다면 지금이라도 감사원, 공정거래위 발표만 기다리지 말고 열심히 현장을 뛰어 살피고 복구대책이나 대안들을 제시해야한다. 중앙 언론들은 지역언론이라도 부지런히 챙겨 보길 권한다. 

금강 문제를 다룬 지역신문의 기사제목들을 살펴보자.

"충북도내 4대강 사업 2조3천6백억원 투입, 곳곳 부실공사 드러나", "철새도 쑥부쟁이도 미호종개도 떠났다", "충주 금강 7공구, 단무지 무밭이 수변공원으로 변한 뒤 폭우에 잠겨", "하천둔치 경작농민 2만4천명 날벼락, 임대농.소작농은 보상도 못 받고 떠돌아", "호언장담했던 경제효과는 없었다. 4대강 사업 기간동안 지역 건설업체 수주난 최악. 일부 대기업 배불리기" - (충청리뷰 3월 22일자)

저널리즘이 공정해야 한다는 데는 찬성한다. 누가 언제 어디서 뭘 어떻게 한다는 6하 원칙에 의해 기사를 객관적으로 쓰는 것도 바람직하다. 그러나 아닌 것은 아니라고 철저히 감시.비판해야 하는 첫째 분야가 지구 환경이다. 이 분야의 취재보도는 지구환경에 대한 애정과 책임,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할 때가 많다. 

객관적으로 쓰고 손 떼는 것이 아니라 인류 전체와 미래를 걱정하는 마음을 담아 취재보도해야 하는 분야이다. 저널리즘이 인간과 사회를 위해 봉사하려 한다면 그래야 한다. 

"객관성은 구경꾼의 눈에 있다. 모든 저널리스트는 인류에게 무엇이 더 중요한지, 또는 덜 중요한지를 개인적으로 판단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을 속이는 것은 저널리스트 스스로를 속이는 것이다." - 벤 바그디키안(전 워싱턴 포스트 편집장)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