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 차단한 ‘MB 황제 테니스’ 2월 중순 북핵 위기 때 예약했다
두달간 수요일도 예약 차단, 요금도 일부만 결제해 논란
서울신문 | 입력 2013.04.22 04:24

[서울신문]이명박(얼굴) 전 대통령이 퇴임 후 서울 올림픽공원 실내 테니스장 이용을 위해 토요일뿐 아니라 수요일에도 인터넷 예약 시스템을 완전히 차단하는 방식으로 편의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홍근 민주통합당 의원이 지난 20일 공개한 한국체육산업개발㈜의 온라인 예약 시스템 차단 기록에 따르면 2월 27일부터 4월 17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3~6시, 토요일 오전 8시~오후 1시 테니스장 예약 시스템이 차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전 대통령은 토요일에 5시간 동안 테니스장을 독점하면서 시간당 2만 5000원씩 12만 5000원을 결제해야 하는데도 3시간 요금에 해당하는 7만 5000원만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한국체육산업개발 측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의전상 앞뒤로 1시간씩 비워 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통령이 테니스장 편법 이용을 요청한 시점도 논란거리다. 한국체육산업개발 측은 이 전 대통령의 퇴임 이전인 2월 15일 전후에 대통령 비서실로부터 실내 테니스장 사용 가능 여부에 대한 협조 요청 전화를 직접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달 12일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북핵 및 대남 도발 위기감이 고조되던 시점이다.

박 의원은 "국가 안보 위기 상황에서 한가하게 퇴임 후 테니스 구상을 했다는 것이 한심스럽다"고 지적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