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오세훈 무분별 개발 처벌해야"
시민단체, 개발사업 진상조사 범국민운동 전개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입력 2013.04.22 12:46:39| 최종수정 2013.04.22 12:46:39기사스크랩: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 서민의 힘, 주거와 생존을 위한 사회연합 등 단체들은 22일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전 대통령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추진한 각종 개발사업을 규탄하고 이들을 처벌토록 하는 범국민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 전 대통령과 오 전 시장은 각종 건설, 토목사업 과정에서 온갖 비리의 온상을 만들고 대기업에게만 특혜를 주는 등 서민의 실생활을 참담하게 만들었다"며 "각종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하면서 국민혈세 낭비와 국론분열, 환경파괴를 초래했기 때문에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자신들의 잘못을 시인하며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뉴타운개발과 4대강사업, 여의도 국제금융센터, 파이시티, 가든파이브, 용산역세권, 세빛둥둥섬 등 이 전 대통령과 오 전 시장이 추진한 사업들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들 단체가 지적한 실패 사업들의 공통점은 △대기업에게 특혜 제공 △공무원 비리 양산 △서민 생존권 피해 발생 △밀어부치는 속도전으로 추진 △목적 달성 실패에도 혈세 투입 등이다.

이들은 "실패한 대형 건설, 토목사업에 대해 이 전 대통령과 오 전 시장에게 법적·도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처벌하도록 범국민운동을 전개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hm3346@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