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비호설' 태아건설 실체
터질락 말락 '친구 스캔들'
김설아 기자  2013.04.24 15:34:29

[일요시사=경제1팀] 태아건설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의 친분을 이용한 특혜 의혹에 휘말렸다. 또 비자금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피하기 위해 기획부도를 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태아건설 대표는 이 전 대통령과는 대학·현대건설 동기로 막역한 사이. 공교롭게도 이 건설사는 MB정권 시절 매출액이 70%이상 급성장했다.


부산 지역의 중견건설업체인 태아건설이 ‘MB 특혜기업’으로 지목됐다. 태아건설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숙원 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 공사에 참여해 현대건설, 삼성물산, SK건설 등 굴지의 건설대기업인 원도급자들로부터 낙찰금액보다 높은 수준의 공사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수주 과정 의문

이미경 민주통합당 의원실이 최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태아건설은 4대강 사업 낙동강 구간의 6개 공구 공사에서 최대 하도급률(낙찰 받은 공사비 중 하도급업체에 지급하는 비중)이 124.4%에 이르렀다. 하도급 총 금액은 1414억원에 달했다.

경인 아라뱃길 6공구에서도 수역굴착공사를 하도급률 177.5%인 251억원에 수주했다. 2009년 SK건설로부터 아라뱃길 굴착공사를 188억원에 수행하기로 했으나 공사 진행 과정에서 63억원을 더 받아냈다는 것이다. 이는 비슷한 종류의 도급계약이 70% 내외에서 이루어지는 것과 비교했을 때 전례가 없는 계약이라는 지적이다.

이 의원은 “이들 공사를 통해 태아건설에게 하도급 금액 500억원 이상이 과지급 됐다”며 “과지급 금액 중 일부가 비자금으로 조성 됐을 수 있다”고 의심했다.

태아건설은 또 이 전 대통령 재임시절 관급공사로만 5000억원 넘게 수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1년 고속국도 60호선 동홍천∼양양 건설공사 7공구 및 13공구(시공사 삼성물산)를 527원에 수주한 것을 비롯해 고속국도 건설 4개 공구에서 1200억원에 달하는 하도급공사를 수주 받았다.

2009년 6월부터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한 경부고속철도 제6-4B공구 노반신설공사(시공사 현대건설)를 비롯한 7개 공구 건설공사에서 1670억원,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인천청라지구의 지하차도 토공사 등에서도 331억원을 수주 받았다.

여기에 아라뱃길과 4대강 사업(1665억원)의 수주금액을 합치면 MB정부 시절 총 수주 금액만 약 5107억원에 달한다. 이런 전례 없는 계약을 통해 태아건설의 시공능력평가액은 2008년 1540억원에서 2012년 2820억원으로 수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원-이명박 막역한 사이 "특혜 있었나"
5년간 관급공사 5천억 수주…매출 70% 성장

관련 업계에서는 “지난 5년간 특수공법 및 특허기술이 아닌 일반 토목공사 수주금액이 5000억원이 넘는 경우는 전례가 없다”며, “이러한 공사수주 배후에 슈퍼파워의 입김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승승장구 하던 태아건설은 급격한 유동성 위기에 빠져 지난 4일 돌연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2009년 현대건설의 대규모 해외사업인 싱가포르 주룽섬 해저 원유 저장시설 공사에 도급사로 참여했다가 경영난에 빠졌다는 것이 그 이유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비자금을 숨기기 위한 기획부도”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 의원은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5년간 5000억원 이상을 수주하고도 부도를 내는 기업을 믿을 수 있겠냐”며 “태아건설과 관련해서는 국토부의 자체 감사뿐 아니라 감사원 감사를 통해서 진실이 규명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야권 관계자도 “하도급만으로 수 천 억원의 매출을 올린 회사가 법정관리를 신청한다는 것은 정상적인 사업의 경우는 극히 드문 일”이라며 “비자금조성 의혹을 뒷받침하는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태아건설은 1989년 설립된 부산의 대표적인 전문건설업체다. 도고속도로·국도 신설 및 확·포장, 터널 및 지하철공사 등 주로 전문건설공사에 집중해왔으며 2000년대 들어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이명박 정권 시절 매출이 크게 증가 하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2007년 태아건설의 매출액은 2023억원에 불과했지만 2011년 1423억원 증가한 3446억원으로 치솟았다. 2009년과 2010년에는 2년 연속으로 전문건설협회의 토목공사 시공능력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는 2820억원으로 전국 6853개 업체 중 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태아건설 회장을 맡았던 김태원씨는 이 전 대통령과 막역한 사이로 전해진다. 고려대 경영학과 61학번 동기이자 현대건설 입사동기로, 지난 73년부터 85년까지 10여년간 현대중공업과 현대건설에 함께 근무하는 등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이 현대건설 사장일 때 김씨는 관리 부장을 역임했다.

김씨는 이 전 대통령 재임기간 동안 활발한 사회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2006년부터 2009년까지 고려대 부산교우회 회장을 지냈고, 2009년에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부산지역회의 부의장을 맡아 지난해 말 국민 훈장 모란장을 받기도 했다. 2010년에는 부산전문건설협회의 회장을 역임했고, 경부고속철도 건설 공로로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기획부도 주장도

이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시절 방호실장을 지낸 권태섭씨는 자신의 책 <아름다운 시절>에서 둘의 관계에 대해 “김태원씨는 MB와 마찬가지로 가난과 더불어 살아온 경상도 시골 출신이어서 자연스럽게 가까워졌고, 어려운 시절을 헤쳐 나가는데 있어 서로의 든든한 벗이 돼 주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태원씨는 MB의 소개로 그의 친형인 이상득 국회의원 집에서 과외 선생으로 1년 넘게 기숙하기도 했다”며 “그러니 두 사람은 절친한 대학 동기일 뿐 아니라 가족 같은 사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라고 덧붙이며 두 사람의 관계를 입증해 눈길을 끌었다.

김설아 기자

태아건설 과징금 왜?
납품 받고 "배째라"

태아건설이 하도급 대금을 제때 지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시정조치와 함께 과징금 등 제재를 받았다. 지난 16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태아건설은 경인아라뱃길 제6공구 수역굴착공사를 하면서 2009년 9월부터 2010년 6월까지 경인씨엔엘에서 납품받은 혼합골재에 대한 하도급대금 7억1300만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공정위는 “태아건설은 혼합골재를 납품 받은 사실에 대해 조사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부인했지만 현장조사 등을 통해 확보된 납품내역 확인서, 납품 송장자료 등에 의해 법위반 사실이 인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태아건설에 총 7억1300만원의 하도급대금과 연 20%의 지연이자를 즉시 지급하도록 시정조치하고 과징금을 부과했다. <아>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