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안해!"…대운하 추진세력의 뻔뻔한 모르쇠 전략
고위직들 약속이나 한듯 "나설 상황 아니다" 책임 회피
2013-08-01 05:00 | CBS노컷뉴스 권민철 기자


국토부가 대운하 사업을 몰래 추진한 사실을 덮기 위해 자료를 파기했다는 31일 CBS노컷뉴스 보도와 관련해 당사자들은 대답을 회피하거나 일방적 주장으로 일관했다. 

CBS노컷뉴스는 이날 혹시 내부에서 양심선언이 있지 않을까 내심 기대하며 관련자들과 전화접촉을 시도했다. 먼저 당시 4대강사업의 총 실무를 책임졌던 4대강살리기추진본부장 심명필 인하대 교수에게 전화를 걸어봤다. 그러나 그는 “요새 개인적으로 하는 일이 있어서 인터뷰를 하지 않고 있다”며 운전중이라는 이유로 전화를 끊었다.

당시 부본부장을 맡았던 김희국 새누리당 의원은 “국토부에서 해명하는 게 맞지 직접 자신이 발언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그래서 이번에는 국토부 현직 인사들에게 전화를 걸어봤다. 4대강추진본부 기획국장을 맡았던 안시권 국토부 국장은 기자와의 직접통화는 피한 채 비서에게 입장을 남겼다. 이 비서는 “국장님이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는 말만 기자에게 전달해 달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해왔다.

역시 부본부장을 지낸 홍형표 행복도시건설청 차장과는 통화가 됐지만 “내가 나서서 이야기할 계제가 아니다”며 인터뷰를 회피했다. 4대강사업 당시 국토부 차관과 장관을 역임한 권도엽씨, 대운하사업 준비단장을 맡았던 정내삼씨와는 끝내 통화가 불발됐다.

다만 이들 가운데 가장 말단인 정희규 과장만이 전화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문서 파기 사실에 대해 “(공식문서의 경우) 대부분 문서들이 전자문서로 남아있기 때문에 보존기간까지 의무적으로 보존된다”며 파기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 그는 다만 “각종 회의에 필요한 자료를 개인이 메모수준으로 만드는 (비공식적인) 문건은 있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하지만 현행 공공기록물관리법은 정책의 입안부터 종결까지 '모든' 과정과 결과를 기록물로 관리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비공식적인 메모라 하더라도 보존하는 게 맞다.

고위직들은 책임을 회피하고 말단 과장은 다소 억지스런 주장을 내놓고 있는 대운하 문서 파기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의 필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민주당 4대강특위 간사인 박수현 의원은 대운하 문서 파기 사건에 대해 “지난해 4대강추진본부가 해산될 때 자료를 삭제 파기하지 말라고 경고했다"며 후일담을 내놓았다. 그는 “당시 국토부에 추진본부는 해체하더라도 향후 대응할 수 있는 조직이나 기구는 남겨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더니 국토부 답변이 부정적이었다”며 “그래서 책임질 사람이나 자료를 남기지 않겠다는 의도로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래서 이 자들이 사람들은 물론 자료도 없앨 수 있다는 추론이 들어서 그렇게 경고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국정원 국정조사가 끝나는대로 4대강 국정조사 국면으로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