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14211417464?s=tv_news


이태원발 확산에 "손님 전멸"..명동 골목엔 빈 가게만

이주찬 기자 입력 2020.05.14 21:14 


[앵커]


그런데 다시 번지고 있는 코로나19 때문에 조금씩 살아나던 시장은 다시 휘청이고 있습니다. 노량진 수산시장도, 남대문 시장도 주말부터 손님이 끊겼습니다. 명동 골목은 문 연 가게를 찾기가 어렵습니다.


애타는 상인들을 이주찬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김희수/노량진시장 상인 : 포장은 전화만 하시면 고객이 안 보셔도 살아 있는 것같이…배달도 해드리고…]


[이제열/노량진시장 상인 : 지난주부터 괜찮아졌어요. 저녁에 회식도 나오고 이랬는데…]


포장 판매로 바꾸고 재난지원금이 풀리면서 활기가 돈 것도 잠시였습니다.


[임미정/노량진시장 상인 : 이태원 클럽 때문에 아예 사람이 없잖아요. 굶어 죽게 생겼다고.]


[이제열/노량진시장 상인 : 이번 주부터는 전멸이에요, 전멸…]


남대문 시장입니다.


노점상이 즐비했던 거리입니다.


바닥을 보시면 구청에서 내준 영업 허가 표시만 남아 있는데요.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자 손님들이 다시 줄면서 영업을 또 접은 것입니다.


[조경숙/남대문시장 상인 : 괜찮았어요, 시장이. 식당하고 이런 데. 며칠 동안 괜찮더라고. 이제 살았다고 했는데 이태원 터지고 나서 어쩜 그렇게 귀신같이 알고 (손님들이) 안 와요. 그렇게 안 올 수가 있어. 시장이 다시 죽었어요.]


명동 골목은 사람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가게마다 임시휴업이나 임대 문의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골목 전체가 문을 닫은 곳도 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전국 678개 시장에 332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