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12202215214?s=tv_news


[바로간다] 문 닫힌 단란주점 연락해보니.."따라오라" 꼼수 영업

이문현 입력 2020.04.12 20:22 


[뉴스데스크] ◀ 기자 ▶


바로간다, 인권사회팀 이문현 기자입니다.


이곳은 유흥시설이 밀집해 있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입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시가 룸살롱과 클럽 등 4천 곳이 넘는 유흥시설에 영업 금지 명령을 내렸는데요, 실제로 잘 지켜지고 있을까요?


바로 가보겠습니다.


◀ 리포트 ▶


토요일 새벽, 자정이 넘은 시각.


룸살롱과 단란주점이 몰려 있다는 역삼역 골목으로 들어갔습니다.


먼저 눈에 띈 유흥주점.


문이 잠겨 있습니다.


혹시 은밀히 영업을 하고 있는 건 아닌지, 귀도 대어 봤지만


"소리도 안 들려요."


정말 영업을 하지 않았습니다.


인근의 또 다른 유흥주점도 굳게 내려간 철문에 '영업정지 명령서'만 붙어 있었습니다.


[인근 업소 관계자] ("영업하는 곳이…?) "없어 없어. 다 닫았지… (확진자) 나온 이후로… 며칠 전부터 (사람들) 아예 안 다녀… 오늘 금요일인데도 이렇게 한가하잖아."


하지만, 일부에선 '꼼수' 영업도 이뤄졌습니다.


문이 닫힌 단란주점에 전화를 해보니, 데리러 온다는 주점 관계자.


[단란주점 관계자] "XX 앞에 있으면, 제가 아래 청바지 입고, 위에 검정색 옷 입고, 이 전화 가지고 가라고 할게요. 끊지 말고!"


5분만에 도착한 관계자는 아는 가게가 있다고 따라오라면서 술을 팔 수 없는 '일반 노래방'으로 데리고 갑니다.


[노래방 관계자] ("여기는 그냥 노래방 아니에요?") "단란(주점)이나 여기나 똑같아."


그런데 방으로 들어가니, 술도 가져다 주고, '여성 도우미'도 권유합니다.


[노래방 관계자] "아가씨가 와서 놀면 분위기는 달라지는데… 생각나시면…"


앞서 서울시는 룸살롱과 단란주점, 클럽 등 4천 6백여 곳 유흥시설에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이로인해 노래와 술이 허용되는 단란주점의 영업이 막히자, 규제를 받지 않은 일반 노래방으로 손님을 알선하는 '꼼수' 영업이 이뤄지는 겁니다.


[노래방 관계자] "이번에는 단란주점이 집중적으로 문을 닫아라… 그렇게 된거에요, 그래서 문을 다 닫는거고, (그런데) 노래방은 또 괜찮아요."


유흥 밀집 지역인 이태원으로도 가봤습니다.


영업정지 명령으로 유명 클럽은 문을 닫았지만, 맞은편 일반 술집은 줄을 서야 할 정도입니다.


취재진도 기다려서 가게 안으로 들어가 봤더니, 술과 음악을 즐기는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문 닫은 유흥주점 대신 규제를 받지 않은 곳으로 손님이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겁니다.


앞서 서초구와 용산구, 경기도 평택의 술집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습니다.


지난 금요일 밤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공무원, 그리고 경찰까지 약 6백명이 투입돼 강남과 이태원 등 8개 지역에 대한 단속 총력전을 벌이고, 실제로 대다수 업소들이 손해를 감수해가며 영업정지 명령을 준수했지만, 손님들이 다닥다닥 붙어 술을 마시는 일반 술집, 그리고 꼼수 영업을 하는 업소들로 인해 코로나19 확산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바로간다, 이문현 입니다.


(영상취재 : 한재훈 / 영상편집 : 신재란)


이문현 기자 (lmh@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