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media.daum.net/entertain/culture/newsview?newsId=20141013101009127

'다이빙벨' 본 美유력 외신 "한국 정부 무능함 비판"
출처 뉴스엔 | 입력 2014.10.13 10:10 [뉴스엔 하수정 기자]

'다이빙벨'이 국내를 넘어 해외 반응도 심상치 않다.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후 화제를 모으고 있는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감독 이상호, 안해룡)이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다이빙벨'은 탑승 476명, 탈출 172명, 사망 294명, 실종 10명을 기록, 사상 최대 인재로 손꼽히는 4.16 세월호 침몰 사건의 진실 규명을 위한 첫 작품이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다이빙벨'은 그 동안 접하지 못했던 사건의 숨겨진 진실에 대한 놀라움과 세월호 참사의 본질적인 문제를 재조명했다.
 

미국의 영향력 있는 영화 전문지 Variety(버라이어티)는 "영화는 세월호 침몰 실종자를 구조하려는 한 남성의 노력을 보여줌으로써, 정부의 무능함과 미디어의 공모에 대해 비판하고 진실을 파헤치려는 노력이 담겼다. 그리고 이러한 내용들을 설득력 있게 보여준다"고 평했다. 세월호 침몰 사건을 다룬 첫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에 대한 의미를 전한데 이어 영화 속 화자인 이상호 감독의 리포팅에 대해 '화씨911' 마이클 무어 감독과 비슷한 스타일이라 평가했다.

영화 전문지 Screendaily(스크린데일리)는 "두 감독은 '다이빙벨'을 둘러싼 상황들을 관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달한다. 또한 구조 과정 전체가 그들의 주장을 성공적으로 뒷받침하고 있다. 이 영화의 성공적인 요소는 사건과 관계된 이야기들을 분명하게 전달하고 있다는 것이다. 영화 속 화자인 이상호 감독은 여전히 침묵하고 있는 관계자들에게 과감히 질문을 던지며 영화에 크게 기여한다"며 고군분투한 이상호 감독에 대한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또한 인도네시아 대학살의 참상을 다룬 두 작품 '액트 오브 킬링' '침묵의 시선'(제71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으로 세계적 감독의 반열에 오른 조슈아 오펜하이머 감독은 영화에 대한 지지를 보냈다. 실제 '다이빙벨' BIFF GV 현장에 참석한 조슈아 오펜하이머 감독은 "한국의 많은 기자들 중에 당신만 이 영화를 만들었다는 사실이 놀랍다. 영화를 통해 역사의 한 장면을 직접 목격하는 경이로움을 체험했다. 영화가 상영할 수 있게 돼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진심 어린 호평과 응원을 전했다.

조슈아 오펜하이머 감독은 다시 한 번 이상호, 안해룡 감독과 만남을 가지며 영화가 가진 의미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는 후문이다.

이 외에도 The Wall Street Journal(월스트리트 저널), LA Times(LA타임즈), The Hollywood Reporter(할리우드 리포터), BostonHerald(보스턴 헤럴드), OrlandoSentinel(올랜도 센티널) 등 해외의 많은 매체들이 '다이빙벨'을 둘러싼 논란을 비중 있게 다뤘다.

한편 '다이빙벨'은 10월 국내 개봉 확정했다. (사진=시네마달 제공)

하수정 hsjssu@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